호황에 일감 넘치는 기업들
임금 올려도 직원 채용 힘들어

운수·창고·유틸리티업종
빈자리 1년새 58% 늘어

'일자리 쇼크' 한국과 대조
미국 경제가 호황을 구가하면서 기업들의 구인난이 계속 심화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구인난으로 비어 있는 미국 내 일자리가 올 2분기 기준 월평균 672만 개로 2001년 관련 통계 작성 이후 17년 만에 최대라고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년 전에 비해 75만 개 늘었다. 기업들이 일감이 늘어 직원을 더 뽑고 싶어도 구직자 대부분이 이미 고용돼 새로운 일손을 찾기가 ‘하늘의 별 따기’처럼 어렵게 됐다는 것이다. 극심한 구직난에 시달리는 한국과는 정반대다.

미 노동부에 따르면 거의 모든 업종에서 구인난이 심화되고 있다. 운수·창고·유틸리티업종의 구인난이 가장 심각하다. 근무 여건이 상대적으로 좋지 않다 보니 채용이 더 어려워서다. 이들 업종에서 비어 있는 일자리는 올 2분기 월평균 29만8000개로, 1년 전(18만9000개)보다 58% 늘었다.

일감은 넘치는데 구인난 때문에 주문을 처리하지 못하는 기업도 늘고 있다. 플로리다주의 운송회사 스코틀린그룹이 그런 사례다. 이 회사는 트럭 운전사와 사무직원 20명을 구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임금을 작년보다 4% 올리고 트럭 운전사들의 환심을 사기 위해 최신 트럭을 대거 구입했지만 여전히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지 못하고 있다. 이 회사의 라이언 카터 부사장은 “트럭 운전기사 부족으로 비즈니스 기회를 놓치고 있다”며 “자격 있는 운전기사를 구하기가 너무 어렵다”고 하소연했다.

정보산업(41%), 예술·엔터테인먼트(32%), 소매업(26%), 제조업(24%), 건설업(23%), 교육서비스업(22%) 등도 빈 일자리가 1년 전보다 20% 넘게 늘었다. 잭 클라인헨즈 전국소매유통협회 수석이코노미스트는 “(온라인쇼핑에 밀려) 소매업이 붕괴할 것이란 세간의 우려와는 다른 흐름”이라고 말했다.

미국의 구인난은 경기 호황 덕분이다. 미국 경제는 올 2분기에 연율 기준 4.1%(전 분기 대비) 성장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3분기엔 (연율 기준) 5%대 성장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역사적으로 낮은 실업률도 한 요인이다. 미국 실업률은 지난 5월 3.8%로 18년 만에 최저를 기록했다. 7월에도 3.9%에 그쳤다. 보통 4% 이하면 ‘완전 고용’ 수준으로 평가한다.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 정책으로 투자·소비 심리에 가속도가 붙은 것도 구인난을 부추기고 있다.

미국 고용시장은 예상을 훌쩍 뛰어넘을 만큼 호황이다. 올 1~7월 일자리 증가 규모는 월평균 21만5000개로, 전년 동기(월평균 18만4000개)보다 17% 늘었다. 지금 추세라면 올해 일자리는 작년보다 258만 개(21만5000개×12개월) 늘어날 전망이다. 작년엔 약 220만 개 증가했다.

세계 1위 경제대국인 미국의 고용지표는 ‘일자리 쇼크’가 이어지고 있는 한국과는 정반대다. 지난해 30만 명대였던 한국의 취업자 수 증가폭은 올 2월부터 5개월 연속 10만 명 전후(전년 동월 대비)에 그치고 있다. 이에 따라 기획재정부는 연초 32만 명으로 전망한 올해 취업자 수 증가폭을 18만 명으로 확 낮췄다. 조선 등 주력 산업의 구조조정 여파가 이어지는 가운데 정부가 최저임금을 급격히 올리면서 고용 한파가 계속되고 있다는 지적이 많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이태훈 기자 hohoboy@hankyung.com
워싱턴에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