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지난 5일 스위스 오르시에르시의 샹페라크 마을에서 열린 ‘PALP 페스티벌’에서 두 남성이 리프트에 앉아 산과 하늘 등 경치를 구경하며 커피를 마시고 있다. 이곳은 4800m 안팎의 봉우리들이 모여 있는 ‘몽블랑 마시프(Mont Blanc Massif)’다. 산을 발아래 두고 커피를 즐기는 두 사람의 모습이 한껏 여유로워 보인다.

다음달 9일까지 열리는 이 페스티벌은 올해로 5주년을 맞았다. 경치와 식사, 음악 등을 한번에 즐길 수 있어 이 마을의 대표 관광상품으로 자리잡고 있다. 리프트에 앉아 산을 바라보며 커피뿐만 아니라 브런치도 먹을 수 있고, 산 아래로 내려가 일렉트로닉 밴드의 음악을 들으며 춤을 출 수도 있다. 더위가 한풀 꺾이고 나면 여름 동안 가보지 못한 가까운 산을 찾아 작은 여유를 즐겨보면 좋을 것 같다.

김희경 기자 hk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