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민주당 당권주자 간담회

악화되는 각종 경제지표
MB·朴정권 자원 배분 잘못 탓

밥먹고 전화하는 게 소통 아냐
정책 놓고 진지한 대화가 중요

특활비 영수증 처리 의미없어
카드로 지급하면 문제 없다
더불어민주당 대표 후보로 출마한 이해찬 의원(사진)은 9일 “지금부터는 문재인 정부가 성과를 내야 하며, 당도 전당대회가 끝나면 일사불란하게 개혁 입법으로 정부를 뒷받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올드보이 귀환은 피할 수 없는 표현이지만 세대교체를 나이 기준으로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고, 정책이나 철학, 패러다임으로 따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경제 성과를 내기 위해선 관료들의 혁신 마인드가 시급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최근 하락세를 보이는 국정 지지율에 대해선 “50% 후반도 낮은 것은 아니다”며 “지지율은 오르기도 내리기도 하는 것인데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가 이제부터는 성과를 내는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성과를 내는 데 걸림돌로 ‘경제관료’를 꼽았다. 그는 “경제관료들의 혁신 마인드가 약하다”고 지적했다.

진보진영이 반발하는 ‘은산분리 완화’에 대해선 “사회 환경 변화에 따른 것”이라며 전향적인 자세를 보였다. 이 의원은 “시민단체 등 반대 의견이 있지만 은산분리 규제를 풀어주는 게 정부 방침이고 여야가 합의한 것”이라며 “시장 환경도 바뀌고 있다”고 했다. 이 의원은 2012년 민주통합당 대표 시절 강도 높은 재벌개혁을 주장하며 ‘금산분리 강화’를 당론으로 추진한 바 있다.

최근 급격히 악화되고 있는 각종 경제지표에 대해선 “이명박, 박근혜 정권 동안 국가 자원을 잘못 배분한 결과”라고 책임을 돌렸다. 그는 “(MB 정부 당시) 4대강에 넣은 돈이 28조원이고 앞으로 12조원이 더 들어가 총 40조원이 된다”며 “자원외교에도 터무니없이 많은 돈이 들어가 10조원의 손실을 냈는데 (이 돈을) 기술개발과 인력 양성에 썼다면 성장 잠재력이 훨씬 높아졌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진표, 송영길 의원 등 경쟁 후보들의 ‘소통 부족’ 지적은 정면으로 맞받았다. 이 의원은 “밥 먹고 악수하고 의원들과 전화하는 건 재래식 소통”이라며 “정책을 가지고 (의원들끼리) 진지한 대화를 하는 것이 진짜 소통”이라고 반박했다.

논란이 일고 있는 국회 특수활동비 문제를 두고는 홍영표 원내대표와 다른 입장을 보였다. 이 의원은 “국무총리 시절 특활비를 써봤지만 영수증 처리는 큰 의미가 없다”며 “카드로 지급해 사용하면 아무 문제가 없다”고 강조했다. 전날 홍 원내대표와 김성태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특활비 양성화를 위해 영수증으로 증빙하는 방안에 합의했다.

구설에 올랐던 ‘문 실장’ 발언은 오해라고 해명했다. 이 의원이 지난 4일 “제가 국무총리 할 때 문 대통령이 비서실장을 했다”며 “당정청 협의회에도 문 실장이 참석해서 얘기를 많이 했다”고 말한 것을 두고 지지자들 간 설전이 오갔다. 하지만 이 의원은 “문 실장 발언은 그분 옛 직함을 말한 거지 대통령에게 말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당 대표 후보 간 ‘친문 마케팅 과열’ 지적에는 “친문(친문재인) 경쟁은 없다”며 “언론에서 그렇게 보도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드루킹 특검팀’에 대한 불만도 나타냈다. 이 의원은 “(특검이 드루킹 사건과 관련해) 2번이나 (김경수 경남지사를) 소환한 것은 옳은 게 아니다”고 비판했다.

박재원 기자 wonderful@hankyu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