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H-드레스퀘어'

현대건설이 9일 ‘힐스테이트 아파트’ 입주자 목소리를 적극 반영한 새로운 형태의 부부침실과 자녀방을 선보였다. 부부침실 내 드레스룸과 수납장을 2배로 확장한 ‘H-드레스퀘어’(사진), 독서실 구조로 설계한 자녀방 ‘H-스터디룸’ 등 두 가지 평면이다. 매년 시행하는 ‘거주자 만족도 조사’(POE) 응답을 분석해 개발했다.

부부침실에 적용하는 선택평면인 H-드레스퀘어는 욕실과 파우더룸의 연결공간에 시스템 가구를 배치했다. 욕실문도 침실과 바로 연결돼 드레스룸 내 습도를 쾌적하게 유지할 수 있다. 자녀방에 적용하는 H-스터디룸은 책상 양쪽에 벽을 배치해 독서실처럼 집중도를 높였다. 책상이 벽면에서 돌출되지 않을 정도로 깊게 설계했다.
현대건설은 이번에 개발한 H-드레스퀘어를 강원 속초시 ‘힐스테이트 속초 센트럴’, 대구 수성구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 현장에 적용한다. 학생 비율이 높은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에는 H-스터디룸도 함께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허란 기자 w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