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M그룹 건설부문이 폭염에 구슬땀을 흘리는 현장 근로자 건강 챙기기에 나섰다. SM그룹은 지난 7일부터 삼환기업, 우방, 경남기업, 동아건설산업, SM상선 등 각 건설부문 계열사가 현장 근로자들에게 삼계탕을 대접하는 ‘삼계탕 데이’를 열고 있다.

이정선 기자 leew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