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DC현대산업개발은 포니정재단의 후원으로 지난 6일 ‘제3회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RIKS Academy)’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포니정재단은 국내외 한국학 연구자의 교류를 활성화하고 한국학의 세계화를 이바지하고자 2016년 5월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과 연구지원 협약을 체결했다. 해외 신진 한국학자를 국내로 초대하고 연구 및 출판 활동을 지원하는 ‘포니정 펠로우십’과 국내외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한국학 세미나 ‘민연 젊은 한국학 아카데미’를 운영하고 있다. 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원은 한국학 아카데미 주관 기관으로서 지난 6월 국내외 참가자 20명을 선발했다. 포니정재단은 참가자 장학금과 해외 참가자 여비 등 총 3000만원을 지원했다.
이번 한국학 아카데미는 오는 10일까지 진행된다. 조성택 민족문화연구원 국제한국학센터 소장, 정우봉 고려대학교 국어국문학과 교수, 이현경 케임브리지대학교 박사 등이 한국학 집중강좌를 한다. 참가자 전원은 자신의 학위논문 주제 또는 학위와 관련이 높은 주제를 선정해 발표와 토론을 수행한다. 이 중 완성도가 높은 발표는 보완 후 민족문화연구원 학술지 ‘민족문화연구’에 게재할 예정이다.

포니정재단은 정몽규 HDC 회장이 선친 고(故) 정세영 현대산업개발 명예회장의 도전과 혁신 정신을 기리기 위해 지난 2005년 설립한 장학재단이다. 재단 관계자는 “2009년부터 인문학 분야의 발전을 위한 학술지원 사업을 하고 있다”며 “포니정 혁신상과 다양한 국내외 장학사업 등을 통해 밝은 미래를 열어갈 차세대 인재 양성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