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산업은 별도기준 2018년 상반기 매출액 6266억원, 영업이익 176억원, 당기순이익 141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발표했다.

매출액은 신규착공 현장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3.2%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작년 같은 기간 대비 49.2% 늘었다. 신규착공현장 원가율이 개선된 덕분이다. 당기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111.9% 증가했다. 올 상반기 차입금은 재무구조가 개선되면서 작년 말보다 152억원 감소한 1925억원을 기록했다.
지난 2분기 매출액은 3454억원, 영업이익은 121억원을 기록했다. 전 분기 대비 22.8%, 120% 각각 증가한 수준이다. 당기순이익은 108억원으로 전 분기에 비해 228.3% 증가했다. 다만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자회사지분법평가 영향으로 전 분기 대비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규수주는 9754억원을 달성했다. 수주잔액은 5조6154억원이다. 금호산업 관계자는 “내실 있는 신규수주와 수익성 개선을 통해 펀더멘탈이 더욱 견고해지고 있다”며 “본격적인 실적 상승세가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민경진 기자 m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