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팀] 윤종신이 100호 위업을 달성했다.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8월호이자 100호 곡인 ‘미스터 레알(MR. REAL’이 8월9일 오후 6시에 공개된다.

‘미스터 레알’은 만들어진 남성성에 갇혀 사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남자는 이렇게 보여야 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혀 사실은 흔들리지만 무감한 척하고, 사실은 속이 타들어 가지만 쿨한 척하는 남자들의 비애를 담았다.

윤종신은 “대부분의 한국 남자들이 ‘남자의 매뉴얼’처럼 여기는 것들이 있다. 그런데 어느 순간 전부 무의미해 보이더라”며 “남자들이 ‘남자답게’라는 허상에 몰입하고 집착하는 걸 유머러스하게 꼬집고 싶었다”고 말했다.
8일 선공개된 뮤직비디오는 허세로 무장한 남자의 모습들을 B급 감성으로 위트있게 풀어내 보는 즐거움을 더했다. 뮤직비디오에는 윤종신과 이번 8월호 랩 피처링에 참여한 다이나믹 듀오의 최자를 비롯해, 개그맨 유세윤, 모델 변준서 등이 출연했으며, 이들은 시종일관 능청스러운 연기로 큰 재미를 선사했다.

윤종신은 “사실 최자를 섭외한 것도 남성성을 비틀어보겠다는 노래의 의도 때문”이라며 “최자는 언젠가부터 남성성을 상징하는 캐릭터가 되었는데, 랩으로 진심을 전할 때만큼은 그 만들어진 이미지를 아무것도 아닌 것으로 만들어버린다”고 말했다.

한편, ‘월간 윤종신’은 2018년 8월호를 기점으로 100호가 되었다. 급변하는 음악 시장 안에서 살아남기 위한 자구책으로 지난 2010년부터 시작된 ‘월간 윤종신’은 이제 윤종신의 또 다른 이름이 될 만큼 유일무이한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윤종신은 “’월간 윤종신’은 정규 앨범 제도 안에서는 결코 만들지 못할, 그때그때 만들고 싶은 노래를 마음껏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시작했다”며 “이번 100호는 ‘월간 윤종신’의 특징과 개성을 잘 보여주었던, 맨 첫해에 만든 ‘본능적으로’와 이어지는 곡이길 바란다. 앞으로도 초심을 잃지 않고, 내가 하고 싶은 음악으로만 채워나갈 것”이라고 밝혔다.(사진제공: 미스틱엔터테인먼트)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