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손예진과 현빈이 영화 ‘협상’을 통해 현빈과 처음으로 호흡을 맞춘다.

손예진과 현빈은 9일 오전 11시 서울 강남구 CGV압구정에서 열린 ‘협상’ 제작보고회에 참석해 "‘협상’은 이원 촬영이라는 새로운 기법으로 찍었다. 얼굴을 맞대고 연기한 게 아니라 모니터를 보면서 호흡을 맞췄다. 사실 쉽지만은 않았다”고 밝혔다.

손예진은 “현빈과 동갑이고 데뷔 시기도 비슷하다. 이런저런 말을 하지 않아도 통하는 동지 의식이 있었다. 믿음이 있다보니 모니터로만 호흡을 맞췄는데도 불구하고 잘 맞는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로 9월 추석에 개봉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