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현주 기자 / 사진 김치윤 기자] 현빈과 손예진이 처음 작업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8월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 CGV에서 영화 ‘협상(감독 이종석)’ 제작보고회가 진행됐다. 현장에는 배우 현빈, 손예진, 이종석 감독이 참석했다.

이번 영화로 첫 호흡을 하게 된 현빈과 손예진. 이에 손예진은 “동갑이기도 하면서 데뷔 년도도 비슷해서 뭔가 모르는 동질감에 믿음이 있었다. 실제로도 잘 맞았고 호흡이 좋았다”며, “사실 현빈 씨가 시나리오를 읽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놀랐다. 지금까지 현빈 씨가 했던 역할과 달라서 새로운 도전을 한다는 점이 멋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현빈은 “예진 씨는 밥 잘 사주고 협상 잘하는 친구다. 함께해 든든했다. 이원 생중계 촬영이라는 기법으로 처음 해보면서 어렵고 생소한 부분들이 있었는데 그것을 다 해소 시켜줄 수 있는 배우라고 생각했다. 또 예진 씨가 눈으로 연기하지 않나. 눈빛이 굉장히 좋은 배우라고 생각한다. 그래서 더욱 호흡이 좋았다”고 말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협상’은 태국에서 사상 최악의 인질극이 발생하고, 제한시간 내 인질범 민태구(현빈)를 멈추기 위해 위기 협상가 하채윤(손예진)이 일생일대의 협상을 시작하는 범죄 오락 영화.

한편, 물러설 수 없는 팽팽한 대결의 결과는 오는 추석 극장가에서 만나볼 수 있다.

bnt뉴스 기사제보 star@bntnews.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