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간 추가 보복 관세로 무역전쟁이 2라운드에 접어든 가운데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미국을 겨냥해 보호주의에 반대해야 한다며 결연한 의지를 드러냈다.

9일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리커창 총리는 전날 베이다이허(北戴河)에서 제73회 유엔총회 의장 당선인 마리아 페르난다 에스피노사 에콰도르 외교부 장관을 만나 이같이 말했다.

리커창 총리는 "중국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이자 세계 최대 개발도상국으로서 유엔의 권위와 역할을 지지하며 국제 의무를 이행함과 동시에 국제 질서의 수호자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 총리는 "현재 국제 정세 속에서 어느 때보다 다자주의 세계가 필요하다"면서 "각국은 규칙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 질서와 유엔 헌장을 지켜야 하고 대화와 협상을 통해 갈등을 해결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그는 "세계무역기구(WTO)의 규칙을 지키고 자유무역체제의 보완, 무역과 투자 자유화 및 편리화를 촉진해야 하며 보호주의에 반대해야 한다"면서 "WTO는 보완과 개혁이 필요하지만 2차 세계대전 후 국제 질서와 유엔 헌장 및 자유무역의 원칙을 지키는 기초에서 이뤄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에스피노사 장관은 "유엔은 중국과 관계를 고도로 중시한다"면서 "유엔총회 의장으로서 첫 방문지를 중국으로 선택한 것은 중국이 다자주의 방면에서 중요한 역할을 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유엔은 중국 및 세계 각국과 규칙을 기반으로 하는 국제 질서를 수호하며 WTO 틀 내에서 자유무역 및 경제 세계화를 촉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