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SUV의 PHEV 시대 개척
-전기모드 잘 쓰면 '성능과 효율' 모두 얻어

메르세데스-벤츠코리아가 중형 SUV GLC의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버전 GLC 350e 4매틱을 국내 출시했다. 전기차 브랜드 'EQ' 기반의 국내 첫 PHEV 제품이다. 올해 회사는 '케이스(CASE)'로 대변되는 커넥티드(Connected), 자율주행(Autonomous), 공유 및 서비스(Shared &Service), 전기 구동화(Electric) 등 미래 이동성 사업을 적극 전개한다고 선언했다. CASE의 국내 첫 전략 제품이 바로 GLC 350e 4매틱이다.


외관은 기존 GLC 디자인을 그대로 계승했다. 휀더에는 'EQ POWER' 뱃지를 부착해 일반 GLC와 차별성을 뒀을 뿐이다. 실내는 기존과 조금 다른데 전용 클러스터를 탑재해 에너지 흐름을 파악할 수 있고 동시에 HEV와 EV 등의 드라이브 모드를 선택할 수 있는 버튼도 별도로 마련됐다.

파워트레인은 'EQ 파워'로 불리는 PHEV 시스템이다. 2.0ℓ 가솔린 엔진과 8.7㎾h 용량의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가 결합됐다. 가솔린 엔진만으로 최고 211마력과 최대 35.7㎏·m의 성능을 내고 전기모터는 최고 116마력과 최대 34.㎏·m의 성능으로 힘을 보탠다. 시스템 총 출력은 최대 320마력, 최대 토크는 57.1㎏·m으로 만만치 않은 실력을 기대케 한다.


시동을 걸고 발 걸음을 떼면 고요하다. '사일런트 스타트(Silent Start)' 기능으로 소음이 거의 없는 전기 모드로 시동과 출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부드럽다는 말로는 설명이 부족할 정도로 매끄러운 거동을 보인다.


EQ파워가 제공하는 주행모드는 '하이드리드', 'E-모드', 'E-세이브', '차지(충전)' 등 4가지가 마련됐다. 구동 및 충전 모드 스위치와 센터 콘솔의 버튼을 사용해 원하는 모드를 선택하면 되며 배터리 상황에 따라 자동으로 그 변환되기도 한다.

하이브리드 모드는 경쾌하다. 가속할 때는 고전압 리튬이온 배터리로부터 추가 에너지를 공급받기에 힘에서 여유로움이 느껴진다. E-모드는 말 그대로 전기모터로만 구동한다. 배터리가 방전될 때까지 가솔린 엔진을 사용하지 않고 이 순간은 전기차로 변신한다. 역시 소음은 없고 가속이 무척이나 부드럽고 반응이 즉각적이다. 재밌는 건 가속 페달을 힘껏 밟으면 페달에서 진동이 느껴지는데 이는 전기 동력이 최대한 발휘됐다는 뜻이다, 가속을 계속할 경우 가솔린 엔진이 가동된다. 벤츠는 이를 '햅틱 액셀러레이터 페달'로 명명했다.



전기모드의 주행거리는 15㎞에 불과하지만 계기판에 주행가능한 거리는 20㎞ 이상으로 표기된다. 국가별 인증 주행거리가 다르기 때문이다. '차지' 모드를 선택하면 주행 중 배터리 충전이 가능하다. 회생제동이 평소보다 강하게 걸리는 것을 체감할 수 있는데 서서히 배터리가 충전되는 재미가 꽤나 쏠쏠하다. E-세이브 모드는 가솔린 엔진만으로 주행하지만 200마력이 넘는 힘은 충분하다는 느낌이다.


주행 중 전력이 부족하면 하이브리드 모드로 전환된다. 이 때는 엔진이 주동력이고, 전력은 보조 역할이다. 자동차 전용도로나 고속도로 등을 달리며 배터리를 충전한 뒤 도심 혼잡 구간에서 EV 모드를 활용하는 방식이다.
배터리 충전은 220V 가정용 콘센트를 사용할 수 있으며 공영충전소를 이용해도 된다. 이를 통한 완충까지 최장 2.5시간, 표준 가정용 전원소켓은 4시간이 걸린다. 벤츠코리아는 지난달 EQ 전용 충전기도 출시했는데 일반 소켓보다 2배 빠른 속도로 충전이 가능하고, 과전류 보호 기능 등으로 안전성을 높였다. 또 카드사와 제휴해 내년까지 충전비용을 무상 지원하는 이벤트를 내년 2월까지 진행 중이니 참고할 만하다. 기존 충전비용 50% 할인과 EQ 파워 오너 50% 할인을 동시 적용하면 무료로 충전이 가능한 셈이다.


반자율주행 등 안전품목도 빠짐없이 갖췄다. 여기에 LTE 기반의 커넥티드 카 서비스인 '메르세데스 미 커넥트'를 통해 스마트폰 앱으로 배터리 충전량과 주행 가능 거리를 확인할 수 있다. 탑승 전 예정된 출발 시간에 맞춰 희망하는 실내 온도를 원격으로 세팅할 수도 있다.


짧은 시승을 마친 뒤 확인한 효율은 ℓ당 10㎞ 안팎이다. EV 모드를 얼마나 잘 쓰느냐에 따라 효율은 얼마든지 높아질 수도, 낮아질 수도 있다는 판단이다. 기존 GLC의 탄탄한 기본기에 PHEV 동력을 얻으니 고효율과 성능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제대로 잡았다는 느낌이다. 프리미엄 PHEV가 단순히 친환경차라는 카테고리를 넘어 또 다른 즐거움을 가져다줄 수 있을 것이라 생각된다. 가격은 GLC 350e 4매틱 6,790만원, 프리미엄 7,590만원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시승]의외성에서 엿본 가능성, 재규어 E-페이스
▶ [시승]어디든 달린다, 짚 2세대 짚 컴패스
▶ [시승]2.0ℓ에서 찾은 철학, 재규어 F-타입 P300
▶ [시승]현대차 넥쏘, '누구냐 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