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민수 카카오 공동대표는 9일 올해 2분기 실적 콘퍼런스콜에서 "은산분리 완화가 확정되면 추가 지분 취득을 통해 최대주주가 될 수 있는 옵션이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여 대표는 카카오뱅크의 추가 증자와 관련, "사업 속도에 맞춰 자본 확충이 진행돼야 하기 때문에 당분간 현재 자본으로 사업이 가능하다고 예상한다"며 "이후 추가 증자는 주주와 협의해서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재현 경영전략담당 부사장은 "카카오뱅크가 혁신적인 인터넷 은행으로 성장하기 위해선 카카오가 서비스를 주도적으로 기획하고 추진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되는 것이 중요한 선결과제"라고 말했다.
배 부사장은 은산분리 규제를 완화하는 인터넷전문은행 특례법에 대해 "법안의 심의·통과에 대해 우리가 판단할 사안은 아니다"라면서도 "인터넷 전문은행의 혁신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조속한 통과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으로 은행 서비스에 대한 재해석과 혁신을 통해 모바일에서 완결된 금융 서비스 제공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해 7월 출범한 카카오뱅크에서 카카오의 지분은 현행 은산분리 원칙에 따라 10%에 머물러 왔다. 대주주는 58%를 보유한 한국금융투자지주다.

최수진 한경닷컴 기자 naiv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