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60대·하이브리드카 40대 추가 도입
-국내 최대 규모인 총 670대 친환경차 확보

그린카가 전기차 60대, 하이브리드차 40대 등 총 100대의 친환경차를 추가로 도입했다고 9일 밝혔다.

회사는 이번 추가 도입으로 전기차 210대, 하이브리드 455대, 플러그인하이브리드 5대 등 총 670대의 친환경차를 보유하게 됐다. 추가로 도입 차종은 쉐보레 볼트 EV, 현대차 아이오닉 하이브리드 등 다양한 차종으로 구성했으며 서울·수도권 지역의 그린존(차고지)에서 운영한다. 특히 국내 최대 규모인 124대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보유한 롯데월드타워의 그린존에는 총 10대의 전기차를 투입해 이용 편의성을 높인다.


그린카는 올바른 전기차 이용문화 확산을 위해 'EV 매너 아는 당신은 진정한 GREEN PEOPLE'캠페인을 진행한다. 다음 충전소 이용자를 위해 충전 완료 시 차 이동, 반납 할 땐 충전 케이블 연결하기, 충전 공간이 2개 이상이라면 주차 라인에 맞춰서 주차하기 등 기본매너를 이용자들에게 알리고 관련 이벤트와 프로모션도 진행할 예정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부가티, 65억원 1,500마력 '디보' 공개
▶ VW 파사트 벌써 완판? 카카오로 1,000대 풀려
▶ 르노삼성 1t 밴, 수동변속기 '경쟁력 있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