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동욱 총재와 워마드를 두둔하고 나선 한서희 /사진=SNS

신동욱 공화당 총재가 여성우월주의 커뮤니티 워마드 운영진 체포 소식에 분개한 한서희를 공개 저격했다.

9일 신 총재는 자신의 트위터에 “‘워마드 운영자 체포영장’ 발부 논란, 한서희 씨가 워마드 꼴이라면 나는 일베 보안관 꼴이다”라며 “한서희 씨를 긴급 체포합니다”라고 글을 썼다.

그는 “워마드는 인간의 금도를 넘어선 꼴이지만, 일베는 스스로 방지하는 꼴이다”면서 “영혼 살인 방조죄 꼴이고 인격살인 은닉죄 꼴이다. 워마드 사이트 폐쇄하고 운영자 구속 지지한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지난 8일 워마드 운영진 A씨에 대해 음란물 유포방조 혐의로 지난 5월 체포 영장을 발부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한서희는 “내가 워마드"라면서 "워마드 잡으려면 나 대신 잡아가라. 명예롭게 워마드 위해 빵(감옥) 한번 더 가겠다”고 말해 논란이 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