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똑소리' 캐릭터 전문 배우 한지민이 또 한번 인생 캐릭터를 만났다.

지성과 한지민은 8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연출 이상엽, 극본 양희승,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초록뱀미디어) 3회에서 180도 달라진 현재를 살아가는 주혁(지성 분)과 우진(한지민 분)의 짜릿한 반전이 흥미롭게 펼쳐지며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한 번의 선택이 바꾼 주혁의 현재는 완벽하게 달랐다. 그토록 꿈꾸던 따뜻한 아침밥에 안락함을 더한 자가용 출근, 은행 VVIP이자 JK 그룹 대표인 장인어른은 편안한 직장생활을 보장하는 든든한 배경이 됐다. 주혁의 선택은 모두의 삶까지 바꿔놓았다. 직장동료이자 유부남의 고충을 나누던 절친 종후(장승조 분)는 자유로운 싱글 라이프를 즐겼고, 싱글이던 친구 상식(오의식 분)과 동생 주은(박희본 분)은 부부가 돼있었다.

팍팍한 현실에 지쳐가던 워킹맘 우진의 현재도 바뀌었다. 치매 어머니(이정은 분)를 보살피면서도 자기 일도 똑부러지게 하는 활기찬 커리어우먼 우진. 당차고 씩씩한 소녀시절 모습 그대로 지하철 성추행범을 사이다로 응징했고, 능청스러운 농담과 해맑은 에너지로 직장에서도 신임을 받고 있었다.
직장에서 주혁의 꽃길은 계속됐다. 종후의 실수로 핵심고객을 놓치게 될 위기에 처하자 주혁은 장인어른 찬스로 사건을 해결하며 지점의 에이스로 등극했다. 제1의 전성기를 만끽하는 주혁 앞에 우진이 등장했다. 놀란 주혁이 가스총까지 난사하며 한바탕 난리가 벌어진 후에야 주혁은 상황을 인지했다. 사고 방지를 위해 인원 충원을 요청했고, 본사에서 발령받은 직원이 우진이었던 것. 익숙하지만 낯선 우진과의 만남이 조마조마한 주혁은 사소한 장난에도 화들짝 놀랐다. 그런 주혁에게 무언가를 감지한 듯한 눈빛으로 다가가는 우진. 주혁을 알아본 걸까? 도저히 예측할 수 없는 ‘꿀잼엔딩’으로 쫄깃한 서막이 열렸다. 절묘한 상상력이 자아낸 공감과 독보적 재미는 시청자들은 완벽하게 몰입하게 만들었다.

주혁과 우진의 첫 만남 같은 재회가 어떤 관계를 형성하고 이야기를 만들어 나갈지궁금증을 자극한다. 무엇보다 바뀐 현재를 마주했을 때 하늘이 준 선물이라며 뛸 듯이 기뻐하던 주혁은 우진과 재회한 후 “함정이다. 하늘이 날 엿먹이는 거다”며 혼란에 빠졌다. 두 사람의 인연은 선물일까 함정일까, 부부가 아닌 직장동료로 새롭게 시작된 두 사람의 예측불가한 인연이 어떻게 흘러갈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3회 시청률은 케이블, 위성, IPTV를 통합한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5.1%, 최고 6.5% (전국 가구 기준/ 유료플랫폼 / 닐슨코리아 제공)를 기록, 케이블-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또한 tvN 타깃 시청층인 2049 시청률은 평균 3.3%, 최고 4.0%로, 지상파 포함 전 채널 1위를 차지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 4회는 9일 밤 9시 30분 방송된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