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디스플레이 투자 기대치 상회
시설투자에 '삼성엔지니어링·에스원' 등 수혜

사진=연합뉴스

삼성이 3년 간 180조원을 투자하고 4만명을 신규 채용하는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방안을 밝히자 증권업계는 환영의 뜻을 보냈다. 대규모 자금을 투입해 새로운 경쟁력을 확보하는 만큼 향후 성장 가능성을 높게 평가한 것이다.

9일 유진투자증권, 이베스트투자증권, 키움증권 등 주요 증권사들은 보고서를 통해 삼성의 180조원 투자계획을 분석했다.

먼저 이승우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이 밝힌 투자액 180조원 가운데는 R&D(연구개발) 및 해외 M&A(인수합병)가 포함됐다"며 "삼성전자(44,100150 -0.34%)가 단독으로 160~165조원(연평균 53~55조원)을 투자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결국 최근 3~4년 간의 투자와 비슷한 규모의 투자를 계속이어가겠다는 것으로 해석된다"고 했다.
그러면서 "180조원이라는 투자 규모는 많다면 많을 수도, 그렇지 않다면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이번 발표에서 특징적인 부분은 정량적 규모보다는 청년 고용, 스타트업 지원, 산학 협력, 협력사 지원 등이 강조된 것"이라며 "현 정부의 경제 코드와 어느 정도 색깔을 맞췄다고 볼 수 있다. 삼성의 이번 발표는 흔들리는 한국 경제에 있어 최소한의 안전추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할 수 있을 것"이라 평가했다.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등에 대한 투자가 기대치를 상회하면서 관련 장비·소재 업체에 긍정적인 영향이 끼칠 것으로 기대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어규진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이번에 발표한 반도체, 디스플레이 투자금액을 환산하면 연평균 40~50조원 수준으로 전망된다"며 "연구개발비을 포함할 경우 역대 두 번째 많은 규모로 관련 장비, 소재 업체에 긍정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관측했다.

대규모 시설투자에 따른 관계사들의 수혜를 예상하는 분석도 나왔다. 라진성 키움증권 연구원은 "이번 투자를 통해 인력이 충원될 경우 시설투자, 기존·신규 부지의 증설은 필연적"이라며 "그룹사 시공을 담당하는 삼성엔지니어링과 삼성물산, 상품판매·통합보안·건물관리의 수주가 기대되는 에스원의 수혜가 전망된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질문하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