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농협생명은 지난 8일 폭염에 농작물 피해를 입은 경기 여주시 강천면 도전4리 마을을 찾아 농작물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지원책을 논의했다고 9일 밝혔다.

서기봉 사장은 폭염 피해 지원을 위해 △최대 6개월 보험료 납입 유예 △보험계약 부활 연체이자 면제 △대출 이자납입 및 할부상환금 6개월 유예 △대출 재약정 및 기한연기 등 다양한 금융지원에 나서기로 했다. 또한, 농업인들과 면담을 통해 향후 폭염 피해발생 시 신속하고 체계적인 복구·지원을 약속했다.

서 사장은 "범농협 차원에서 지원 중인 폭염 피해 예방 사전 대책 마련 및 복구에 농협생명도 농업인의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참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아름 한경닷컴 기자 armijj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