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기업 실적 발표
신세계(296,5005,500 1.89%)가 2분기 면세점 부문 영업 호조에 힘입어 좋은 실적을 냈다. 신세계는 올해 2분기 매출이 1조1827억원, 영업이익이 797억원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8일 공시했다.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3.1% 급증했고, 매출은 34.9% 늘었다. 늘어난 이익의 대부분은 중국 ‘한한령(限韓令)’ 여파에서 벗어난 면세점에서 나왔다. 2분기 면세점 매출은 전년보다 132.2% 늘어난 4446억원에 달했다. 영업이익도 226억원을 올려 흑자 전환했다.

게임업체 넷마블(119,0003,000 2.59%)은 이날 2분기 매출 5008억원에, 영업이익 622억원을 올렸다고 발표했다. 매출은 작년 2분기 대비 7.3%, 영업이익은 40.8% 줄었다. 2분기 출시된 ‘아이언 쓰론’ 등 일부 신작의 반응이 신통치 않았던 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바이오 대장주’ 셀트리온(263,0004,500 1.74%)은 2분기 영업이익이 21.7% 감소한 1082억원을 냈다. 종합독감 인플루엔자 항체 신약인 ‘CT-P27’ 임상비용과 트룩시마, 허쥬마 등의 미국 특허 소송 비용이 증가하면서 이익이 줄어들었다는 분석이다. 다만 매출은 램시마 등의 판매가 본격화되면서 7% 늘었다.
아시아나항공(4,19040 0.96%)은 이날 2분기 매출 1조6429억원, 영업이익 380억원을 올렸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1%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11.2% 줄었다.

CJ제일제당(340,5001,000 0.29%)은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13.9%, 12.3% 늘었다. CJ대한통운(143,5001,500 -1.03%)은 글로벌 물류부문 성장세에 힘입어 2분기 매출이 2조2846억원으로 전년 대비 33.8% 증가했다. 영업이익은 최저임금 인상 영향으로 7.7% 감소한 571억원에 그쳤다.

오형주/임현우 기자 ohj@hankyung.com
스타트업·인터넷·게임업계를 취재하고 있습니다 :)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