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3년간 180조 투자…'삼성 효과' 볼 종목은

넥스트칩·에이테크솔루션 등
車 전장 수혜주 일제히 올라

'바이오사업 집중 육성'에
삼성바이오로직스 급등

Getty Images Bank

삼성이 2020년까지 3년 동안 180조원(국내 130조원)을 투자하기로 하면서 증시에선 투자자들이 ‘삼성 투자 수혜주’ 찾기에 분주하다. 삼성의 투자 범위는 인공지능(AI), 바이오, 자동차 전장, 5세대(5G) 이동통신 등 미래 성장사업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등 기존 사업을 망라한다. 전문가들은 대규모 시설투자가 필요하고, 관련 기업이 다수 상장돼 있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소재주가 가장 광범위한 혜택을 받을 것으로 전망했다.

삼성바이오·삼성SDS(230,0001,000 0.44%) 급등

8일 유가증권시장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454,000500 0.11%)는 3만원(7.08%) 오른 45만4000원에 마감했다. 삼성SDS도 1만2500원(5.83%) 상승한 22만70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삼성이 바이오와 AI 등 4대 미래 성장사업에 약 25조원을 투자하겠다고 밝힌 덕분이다. 홍가혜 대신증권 연구원은 “삼성이 최근 정부에 바이오 규제를 풀어달라고 요청하고, 이번 계획에서도 바이오를 집중 육성할 뜻을 밝혀 긍정적인 시각을 가질 만하다”고 평가했다.

다만 삼성 투자 계획이 다른 제약·바이오주에는 큰 영향을 주지 못했다. 증권업계 한 관계자는 “바이오와 AI는 대규모 공급망을 바탕으로 움직이는 휴대폰이나 반도체와 달리 삼성 내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는 사업”이라며 “국내 증시에서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SDS 외에 마땅한 수혜주를 찾기가 쉽지 않다”고 했다.

자동차 전장과 관련해선 넥스트칩과 에스모, 에이테크솔루션이 수혜주로 부각되며 급등했다. 삼성전자 등과 협력해 자율주행차량용 중앙처리장치(CPU) ‘알데바란’을 개발하고 있는 넥스트칩은 이날 490원(5.57%) 오른 9290원에 마감했다. 에스모와 에이테크솔루션은 각각 3.24%와 2.96% 상승했다. 에스모는 차량용 음성인식 기술을 개발하고 있는 점, 차량용 금형을 제조하는 에이테크솔루션은 삼성전자가 지분 15.92%를 가진 2대 주주라는 점이 부각됐다.

디스플레이 장비·소재주도 수혜 예상

가장 직접적인 수혜주는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장비·소재주가 될 것이란 전망이다. 투자 규모가 가장 크고, 반도체와 디스플레이는 삼성의 신사업과도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삼성은 “반도체는 PC와 스마트폰을 넘어 인공지능, 5G, 데이터센터, 자동차 전장부품에서도 수요가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국내 생산거점을 중심으로 투자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디스플레이에서도 유연하게 구부러지는 플렉시블 디스플레이가 미래 성장 동력으로 꼽힌다.

권성률 동부증권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반도체 설비 투자는 1년 반 전에 활발히 이뤄지다 지금은 뜸한 편”이라며 “구체적인 투자 계획과 수주 상황을 봐야겠지만 이번 투자 계획이 장비·소재주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은 분명하다”고 말했다.

가장 빨리 수주 소식을 기대할 수 있는 종목으로 원익홀딩스와 엘오티베큠이 꼽힌다. 각각 반도체 관련 가스장치와 진공펌프를 공급하는 회사다. 권명준 삼성증권 연구원은 “전공정 장비 입고 전에 기본적으로 설치해야 하는 장치”라며 “가장 먼저 수혜를 볼 것”이라고 했다. 삼성의 반도체 투자가 본격화되면 반도체 공정별로 장비와 소재를 공급하는 코미코, 원익IPS, 한미반도체, 디아이 등도 수주가 확대될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에선 한동안 끊겼던 삼성의 디스플레이 투자가 재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애플 아이폰Ⅹ 판매 부진과 중국발 디스플레이 경쟁 심화로 10조원을 들일 예정인 삼성의 아산탕정디스플레이시티 2단계 공사는 현재 중단된 상태다. 김정환 한국투자증권 연구원은 “삼성이 디스플레이 투자를 멈추면서 장비업체들이 보릿고개를 넘고 있다”고 했다. 투자 재개 시 수혜를 기대할 수 있는 디스플레이 장비·소재 업체로는 에스에프에이(37,850500 1.34%), AP시스템(22,750200 0.89%), 아이씨디(9,95070 0.71%), 원익테라세미콘, 덕산네오룩스(16,650600 3.74%) 등이 꼽힌다.

임근호 기자 eig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