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에 새 활력·돌파구 기대
8일 ‘경제 활성화·일자리 창출 지원’ 계획을 발표한 삼성을 끝으로 4대 그룹의 중장기 투자·고용 계획이 모두 공개됐다.

삼성 현대자동차 SK LG 등 4대 그룹이 내놓은 중장기 투자금액은 302조원 규모다. 우리나라 한 해 국내총생산(약 1800조원)의 16.7%에 달한다. 현대차는 로봇·인공지능(AI), 미래 에너지,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육성 등에 5년간 23조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SK는 반도체·소재, 차세대 정보통신기술(ICT) 등에 3년간 80조원, LG는 전기자동차 부품과 자율주행 센서, 카메라 모듈, 바이오 등에 올해 19조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4대 그룹이 향후 5년 이내에 새로 뽑기로 한 인력은 10만 명이 넘는다. 현대차가 2022년까지 4만5000명을 신규 채용하고, SK는 2020년까지 2만8000명을 고용키로 했다. LG는 올해에만 1만 명을 채용할 예정이다. 신세계도 매년 1만 명씩 신규 채용키로 했다.

재계에서는 이들 기업이 ‘미래 먹거리’ 분야에 집중 투자한다는 점에서 잠재성장률이 떨어지고 있는 우리 경제에 새로운 활력과 돌파구를 마련해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재계 관계자는 “다만 정부의 ‘팔 비틀기’로 무리한 투자를 하면 부작용이 나타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오상헌 기자 ohyea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