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인사 청탁과 함께 돈을 건넨 내용이 상세하게 기록된 '비망록'이 8일 주목을 받고 있다.

검찰은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7일 열린 이 전 대통령의 속행 공판에서 이 전 회장이 2008년 1~5월 작성한 비망록의 사본을 공개했다.

검찰이 공개한 총 41장 분량의 비망록에는 이 전 회장이 인사 청탁을 위해 이 전 대통령 측과 접촉하고 금품 등을 건넸다는 내용이 자세하게 기록됐다.

이 전 회장의 비망록 2월 23일자에는 "통의동 사무실에서 MB 만남. 나의 진로에 대해서는 위원장, 산업B, 국회의원까지 얘기했고 긍정 방향으로 조금 기다리라고 했음"이라고 적혀 있었다. 진로로 적혀 있는 부분을 놓고 이 전 회장은 검찰에 '금융위원장, 산업은행 총재, 국회의원'을 의미한다고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이 전 회장은 자신의 바람과는 달리 KRX(한국거래소) 이사장, 금융감독원장 자리에서도 연이어 내정되지 않자 "MB가 원망스럽다. 사람을 어떻게 이렇게 취급하는지"며 허탈한 감정을 비망록에 담았다.

또한 이 전 회장은 비망록에서 이 전 대통령의 사위인 이상주 변호사가 금전적 지원에도 자신의 인사 문제를 도와주지 않는다며 불만를 표출하기도 했다.
그는 "왜 이렇게 배신감을 느낄까. 이상주 정말 어처구니없는 친구다. 소송해서라도 내가 준 8억원 청구 소송할 것이다"고 적었으며 유명 정장 디자이너를 삼청동 공관에 데려와 이 전 대통령에게 정장을 맞춰준 내용도 비망록에 기록했다.

하지만 자신의 인사청탁이 계속 잘 이뤄지지 않자 이 전 회장은 "MB와 인연 끊고 다시 세상살이 시작해야 하는지 여러 가지 괴롭다. 옷값만 얼마냐"고 적기도 했다.

검찰은 이 전 회장의 비망록에 대해 "도저히 그날그날 적지 않으면 불가능하다고 보일 정도로 고도의 정확성을 보인다"고 평가했다.

법조계에서는 비망록에 인사 청탁을 목적으로 금품을 전달했다는 경위가 포함된 만큼 이 전 대통령 뇌물수수 혐의를 입증하는 주요 증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 전 회장은 2008년 6월 우리금융지주 회장에 올라 2013년 6월 퇴임했다.

한편 7일 공판에는 이 전 대통령이 지난달 30일부터 서울대병원에 입원해 5일간 당뇨 질환 등에 대한 진료를 받고 퇴원한 이후 처음 법정에 모습을 드러냈다.

사진=연합뉴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