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K투자증권은 인터넷전문은행에 대한 은산분리 규제가 완화될 경우 자산이 성장하겠지만 본질적인 문제는 수익성에 있다고 밝혔다.

김은갑 연구원은 "인터넷전문은행이 은산분리 완화로 자본이 증가하게 되면 자산 성장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증자 불발 및 신규대출 중단의 사례가 있었던 K뱅크의 증자도 용이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즉 인터넷전문은행의 적자폭이 축소되고 궁극적으로는 자산 규모 증가에 의해 흑자전환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그러나 김 연구원은 인터넷전문은행의 본질적인 문제는 수익성 제고에 있다고 봤다.
김 연구원은 "인터넷전문은행은 대형은행보다 예대마진에서 나오는 수익성이 낮고 수수료를 받을 여건도 안된다"며 "ATM 현금인출을 감안하면 수수료 수익보다 수수료 비용이 큰 구조이며 주택담보대출 역시 대형은행보다 낮은 금리를 제시하기에는 대출금리가 이미 낮다"고 지적했다.

결국 인터넷전문은행은 수익성이 낮은 상태 또는 점점 더 낮아지는 상태에서 자산규모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높다는 판단이다.

그는 "수익성 저하 상황에서 자산이 증가하면 증자 빈도 수만 증가하게 된다"며 "가격경쟁만으로는 한계에 부딪힌 인터넷전문은행이 대형은행과 차별화된 영역 및 기능을 찾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차별화된 고객 영역이나 기능은 은행에 유리한 금리책정이나 수수료 수취의 요인이 되어 수익성도 높일 수 있게 된다"며 "인터넷전문은행이 편리한 기능만을 강조하기에는 기존 대형은행들의 영업망과 인터넷, 모바일 거래수단이 이미 충분한 편리성을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