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교육회의가 7일 교육부에 제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에서 “수학능력시험 중심의 정시전형을 확대하라”고 요구함에 따라 자립형 사립고와 외국어고 등의 인기가 높아질 것이란 분석이 나오고 있다.

2022학년도에 대입 시험을 치르는 중학교 3학년생과 학부모들은 오는 11월 본격화되는 고교 입시를 위해 국가교육회의의 대입 개편 공론화 과정을 예의주시해왔다. 대입제도가 어떻게 바뀌느냐에 따라 고교 선택도 달라져야 하기 때문이다.
입시 전문가들은 그동안 국가교육회의가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을 교육부에 권고하면 자사고와 외고의 인기가 크게 떨어질 것으로 전망해왔다. 수능이 절대평가로 전환돼 변별력을 상실하면 대학들이 신입생을 선발할 때 내신 비중을 늘릴 것이란 이유에서다. 하지만 국가교육회의가 전 과목 절대평가 전환을 장기 과제로 미루고 정시 비중 확대를 선택함에 따라 자사고나 외고에 지원하는 것이 유리해졌다고 입시 전문가들은 분석했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정시 비중이 확대되면 대입에서 수능 비중이 높아지는 데 비해 내신 비중은 떨어진다”며 “자사고, 외고, 상위권 일반고 등 수능 점수 획득에 유리한 학교를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도 “내신을 따기 힘든 자사고와 외고는 내신을 중시하는 수시전형에는 불리하지만 수능에서 높은 점수를 따기엔 유리한 측면이 많다”고 진단했다.

김동윤 기자 oasis9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