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D-100' 입시전문가 제안 '수험전략 9가지'

"수시 6개대 빨리 정하고
수능체제로 전환해야"

"수능 기하·벡터 등 변별력 커
모의고사外 범위도 대비해야"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일 앞둔 7일 서울 중림동 종로학원에서 수험생들이 강의에 몰두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9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100일 앞둔 7일 입시 전문가들이 수험생에게 ‘수능 대비 전략 9가지’를 제안했다. 올해 수능은 오는 11월15일 치러진다. 원서 접수는 이달 23일부터 다음달 7일까지 이뤄진다.

종로학원학력평가연구소는 수험생들의 1순위 과제로 ‘수시전형에서 지원할 대학을 빨리 정하는 것’을 제시했다. 2019학년도 수시모집 원서 접수는 다음달 10일부터 14일까지다.

각 대학은 이 기간 사흘 이상씩 원서를 접수한다. 수험생은 최대 6개 대학에 지원서를 쓸 수 있다. 김명찬 종로학원학력평가연구소장은 “수시전형에서 합격해도 수능 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면 물거품이 될 수 있다”며 “1주일 안에 수시 지원할 6개 대학을 빠르게 결정하고 남은 기간에는 수능, 대학별 고사 준비 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불수능’에 대비해야 한다는 의견도 나왔다. 지난 6월 교육과정평가원 모의고사의 난도가 2018학년도 수능보다 높았기 때문이다. 영어 영역은 1등급 비율이 4.19%(2만1762명)에 불과해 전년 수능(1등급 비율 10.03%, 5만2983명)보다 1등급 문턱이 높았다.

6월 모의고사는 수능보다 시험범위가 좁다는 사실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예컨대 6월 모의고사 수학 과목에서는 ‘기하와 벡터’ ‘확률과 통계’ 등이 시험범위에 들어가지 않았다. 김 소장은 “실제 수능에서는 기하와 벡터, 확률과 통계에서 변별력이 가장 크게 나타난다”며 “수험생은 평가원 모의고사 시험범위에 들어가지 않은 부분을 철저히 대비해 경쟁력을 확보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전문가들은 재수생 등 ‘N수생’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입을 모았다. 고등학교 3학년 수험생은 N수생의 영향으로 현재 등급보다 더 하락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수능에서 실수를 줄이는 연습이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수시 지원을 준비하는 수험생도 수시에만 ‘올인’하기보다는 수능 준비를 병행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소장은 “내신 2.5등급 이하 학생이 서울권 대학에 진학하기를 원한다면 수시 학생부종합전형에 올인하기보다는 정시를 노리면서 수능 공부를 병행하는 게 유리하다”며 “논술 전형을 준비하는 학생도 지나치게 논술 학습에만 치중해서는 안 된다”고 조언했다.

몸과 마음의 건강을 강조하기도 했다. 김 소장은 “그 무엇보다 몸과 마음의 건강이 가장 중요하다”며 “대입은 ‘꿈을 이루기 위한 여러 선택지 중 하나’라는 사실을 기억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