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스자산운용이 삼성증권과 KB증권을 기업공개(IPO) 공동 대표주관사로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자산운용사로서는 최초로 상장을 추진한다.

2010년 설립된 이지스자산운용은 펀드 설정액 기준 국내 1위 부동산 자산운용사로 현재 20조원이 넘는 부동산 자산을 운용하고 있다.

이지스자산운용은 지난해 영업수익(매출액) 617억원, 영업이익 236억원, 당기순이익 137억원을 기록했다. 전년보다 영업수익은 76.2% 늘었고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97%, 108% 증가했다.

이지스자산운용 관계자는 "투자자의 자산을 운용하는 기업으로서 상장을 계기로 경영 투명성과 효율성을 더욱 제고해 나가겠다"며 "책임 운용을 강화해 고객의 자산 가치를 높이고 지속적인 성장세를 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