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실상 현행유지" 전망 속 "일종의 고육지책" 평가도

사진=연합뉴스

주요 대학들은 국가교육회의가 7일 발표한 2022학년도 대입제도 개편 권고안에 공식적인 입장 표명을 삼가하면서 신중한 반응을 보였다.

대학들은 "특별한 입장이 없다"면서도 권고안이 실제 교육부의 최종 결정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촉각을 곤두세우는 모습이다.

국가교육회의는 이날 교육부에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 전형 비율을 늘릴 것을 권고했지만, 수능 위주 전형을 얼마나 확대해야 하는지 비율은 명시하지 않았다.

이로 인해 수능 위주 전형이 대폭 늘어나지는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의 주요 사립대인 A대학 관계자는 "대학입시 개편 공론화 조사결과가 나왔을 때와 크게 다르지 않은 결과라 지금 단계에서 이렇다저렇다 할 수는 없다"며 "결과를 존중한다는 것 외에 공식 반응을 내기는 부담스럽다"고 답변을 피했다.

서울대 관계자는 "교육부 최종 결정이 아직 나오지 않아 공식적인 입장 표명은 어렵다"며 "교육부가 이달 말 최종 대입개편안을 발표하면 이에 따라 서울대도 입시 방향을 조정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서울대는 학생부종합전형(학종) 비중이 큰 편이지만 정시 비율을 늘리는 것이 국민이 원하는 것이라면 그렇게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가교육회의가 1년 이상 논의한 대입개편의 결과가 결국 '현행유지'에 가깝게 나오자 그동안 수십 차례 공청회와 토론회, 시민참여단 공론조사까지 벌인 의미가 없다는 지적도 나왔다.

주요 사립대인 B대학 입학처장은 "수시와 정시 비율을 약간 조정한 것 외에는 기존 기조와 달라진 게 없다"며 "잘 됐나 못 됐나를 따지기에 앞서 '국가교육회의에서 도대체 왜 이 주제를 논의했나'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고 고개를 갸웃거리기도 했다.

반면 이번 권고안이 나름대로 절충점을 찾기 위한 노력의 결과라는 평가도 있었다.

C대학 입학처장은 "대입에서 급격한 변화는 항상 문제를 초래하기 마련이고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이번 권고안은 안정적인 틀을 유지하면서 제도를 개선해나가자는 취지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D대학 입학처장은 "이번 권고안은 정시확대와 수능 절대평가에 대한 요구를 일부 담고 있는 일종의 고육지책"이라며 "교육부가 권고안을 바탕으로 종합적인 대입개편을 발표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권고안에 따라 정시 비중을 늘리면서 수능과 학종을 어떻게 내실화할지를 논의해야 한다"면서 "대학마다 처한 사정이 달라 수시에서 어떤 전형의 비중을 줄일지, 얼마나 줄일지 교육부가 대학들과 논의하고 상황에 맞게 협의하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