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영상] 이재명 "김사랑 보도는 다큐 빙자해 만든 소설"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최근 언론 보도에 대해 “다큐를 빙자해서 판타지 소설을 만들면 가만히 있겠나”라고 말했다.

이재명 도지사는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광화문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진행된 '10회 DMZ국제다큐영화제를 말하다' 기자회견에 참석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이재명 도지사 관련한 다큐가 만들어진다고 하면 개입하지 않겠냐'는 기자 질문에 대해 "우리사회 문화 컨텐츠가 중요하게 자리 잡을 거다. 고용산업 국가사회 측면에서도 매우 중요하고 비중이 있다. 문화 컨텐츠의 핵심은 자율성과 창의성"이라면서 "만약에 이재명에 대한 개인적 다큐를 찍는다면 어쩌겠냐 당연히 그냥 둔다. 문화인들이 하란다고 하고 하지말란다고 하지 않는 분들이 아니지 않나"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하지만 이런건 있다. 하지만 다큐를 빙자한 판타지 소설을 만들면 어떻게 되겠냐. 현실과 사실 속에서 진실을 전달하고 쾌감을 전달하는게 다큐 아닌가"라고 되물었다.
이어 "하지만 예를 들어 크리스마스에 주로 활동하는 산타를 추적하는 다큐를 찍는데 '상습적 야간 추거 침입자'라고 규정하는 다큐를 만들다면 그건 다큐가 아니라 소설이 되지 않겠냐"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그는 "진짜 그렇게 되면 가만 있겠는가 경찰이 입원시킨걸 이재명이 한 것이 아니냐는 보도가 있는데 여러분은 그걸 믿냐"며 "그건 보도가 아니라 소설이다. 그건 조작이고 왜곡이다. 그런 것만 아니라면 진실과 팩트를 찾아서 작품으로 만든다면 영광이다. 전 자신있으니 저에 대한 다큐를 만들어 달라"고 강조했다.

한편 앞서 이 지사는 지방선거 기간 불거진 여배우 관련 스캔들과 SBS '그것이 알고 싶다'가 보도한 조직폭력배 연루설 등의 구설에 휘말렸다.

또 최근에는 부인 김혜경 씨와 조카로 추정되는 여성의 전화 통화 녹취 파일이 공개돼 이재명 지사 부부가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

신세원 한경닷컴 기자 tpdnjs022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