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거취 대통령 언급 없어…개각, 생산적으로 일할 분과 함께하는 게 중요"

청와대는 7일 박근혜 정부 당시 국군기무사령부가 작성한 '계엄령 검토 문건' 보고경위와 관련해 "기초적 자료가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 보고됐을 것"이라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문 대통령이 앞서 계엄령 문건 보고 경위의 잘잘못도 따져보겠다고 했는데, 관련된 조사가 진행되고 있나'라는 질문을 받자 이같이 답했다.

김 대변인은 그러면서 "대통령의 판단을 기다리는 중"이라고 전했다.

김 대변인은 이번 논란과 관련해 교체설이 제기됐던 송영무 국방부 장관의 거취에 대한 질문에는 "대통령이 그에 대해 언급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송 장관이 전날 페이스북에 "(올해) 남은 5개월 동안 '국방개혁 2.0'과 관련한 국정과제를 중점 추진하겠다"고 글을 남기면서 사실상 유임이 결정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왔지만, 김 대변인은 이에 대해서도 "아는 바 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개각이 9월 이전에 이뤄지느냐'는 질문에는 "9월 말 전에는 이뤄지지 않겠나"라면서도 현재로서는 시기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협치내각 구상을 고려하면, 각 정당의 전당대회 이후에 개각이 이뤄지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다른 정당들의 전당대회와 개각이 연관된 것 같지는 않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일 중요한 것은 문재인 정부 2기를 더 효율적으로 만들고, 생산적으로 일할 분들과 함께 하는 것"이라며 "협치내각도 그 일환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비서관 후속 인선에 대해서는 "좋은 분들을 모시려고 하고 있고, 검증 중"이라며 "지역안배 등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밝혔다.

한편 김 대변인은 '드루킹 특검' 기간 연장 요청에 대한 청와대의 입장을 묻자 "아직 연장을 신청하지도 않은 것으로 안다"고만 짧게 답했다.

문 대통령이 전날 강조한 '도서관·체육관 등 생활 SOC에 대한 과감한 투자 확대'에 대해서는 "관련 부처에서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며 "사업계획 발표가 어떤 방식으로 이뤄질지는 모르겠다.

4대강 사업을 하듯이 큰 마스터 플랜을 발표할 성격의 일은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외신에서 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가능성에 대한 보도가 나오는 것에는 "특별한 기류가 포착되거나 하지는 않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북한산 석탄 운반 의혹과 관련해서는 "관세청의 조사 내용을 (청와대도) 보고받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답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