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에서 근무하는 직장인 A씨는 올해 7월부터 6시 ‘칼퇴’를 하고 있다. 갑자기 늘어난 여가 시간을 어떻게 보내나 걱정했지만 금세 적응했다. 신세계백화점 본점 아카데미(문화센터)에서 진행한 ‘원데이 클래스’ 덕분이었다.

A씨는 “퇴근 후 저녁시간을 이용해 ‘수제맥주 만들기’ ‘태국 음식 쿠킹 클래스’를 들었다”며 “가까운 곳에서 취미생활을 즐길 수 있어 이번엔 가을학기부터 정규 수업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최근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work and life balance)'란 말이 화두로 떠오르며 일과 삶의 균형을 중시하는 직장인이 많아졌다. 주 52시간 근무 제도 시행 한 달. 직장인들의 '저녁이 있는 삶'이 백화점 문화센터 시간표도 바꾸고 있다.

7일 신세계백화점은 아카데미 가을학기 수강생을 모집하면서 워라밸 관련 강좌 비중을 10~15% 가량 늘렸다.

지난달 23일부터 모집하기 시작한 '와인 소믈리에 자격증 과정' '베이직 드럼' '1:1 필라테스' '1:1 미백 에센스' '친환경 비누 만들기' 등 취미 관련 강좌는 조기 마감됐다.

젊은 층 수강생 역시 점점 늘어나는 추세다. 지난 학기 수강생 연령대를 분석해본 결과 20~30대가 20%인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8% 수준이었던 20~30대 비중이 두 배 이상 늘어났다.
신세계 측은 최근 야근과 회식을 줄이는 분위기가 확산되고 52시간 근무 제도를 시행하는 기업이 늘어나면서 일찍 퇴근하는 직장인들이 문화센터로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신세계 아카데미 관계자는 "주부 수강생들이 몰리는 오전 11시와 오후 1, 2시 시간대가 가장 인기가 높았던 것에 비해, 이번 학기에는 저녁 시간을 활용하려는 직장인들이 몰렸다”며 “젊은 부부나 여유 있는 싱글족이 증가하면서 2030 수강생이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이에 관련 신세계 아카데미는 가을학기를 맞아 드로잉, 댄스, 음악, 운동, 필라테스 등 2030 젊은 세대가 관심 있는 주제로 수업을 준비했다. 또 수강인원 역시 20% 가량 확대하는 등 아카데미 수강생 수요를 선점한다는 계획이다.

먼저 이번 학기에 새롭게 시작한 ‘맨즈 스타일링’ 강좌가 있다. 남자들이 백화점 주요 고객으로 떠오르는 등 패션에 관심이 늘어나면서 아카데미에서도 관련 수업을 준비했다. 여러가지 색상을 믹스업 매치하는 법과 체형별 맞춤 코디 등 현실적이고 실용적인 패션 팁을 알려준다.

전문가와 함께 하는 다양한 쿠킹 클래스도 있다. 먹거리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글루텐프리 건강 디저트’를 만드는 수업, 식음 브랜드 베키아에누보의 메뉴를 직접 알려주는 ‘트렌디 브런치’, 민경빈 셰프와 함께 싱가포르 요리를 만들어보는 ‘아시아 요리고수’ 강좌도 마련했다.

SNS스타가 직접 오는 강연도 인기다. 방송 프로그램 ‘하트시그널’ 출연해 화제가 됐던 한의사 김도균 원장의 ‘셀프 피부관리 팁’에서는 환절기 예민한 피부의 건강관리법을 알려준다. 러닝 전문가 ‘런소다’가 알려주는 ‘러닝 다이어트’도 직장인들의 관심이 뜨겁다.

이번 가을학기 강좌는 오는 9월7일까지 모집한다. 인터넷 홈페이지와 신세계백화점 모바일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강좌는 9월1일부터 11월 30일까지 진행한다.

조아라 한경닷컴 기자 rrang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국내외 유통 소식을 전합니다. 중국 최신 트렌드를 담은 [조아라의 소프트 차이나] 도 선보이고 있습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