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증시가 6일 미국과의 무역갈등 고조로 4일 연속 하락하며 2년 6개월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상하이종합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35.28 포인트(1.29%) 떨어진 2,705.16에 장을 마쳤다.

오후 장중 2,700선까지 붕괴되며 막판에 1.75% 떨어진 2,692.32까지 밀리기도 했다.

4거래일 연속 하락세가 이어진 셈이다.

이로써 상하이증시는 2016년 2월 29일(2,687.98) 이후 2년 6개월 만의 최저치를 기록했다.

선전 성분지수도 179.28 포인트(2.08%)나 떨어진 8,422.84로 마감했다.

이 역시 2014년 12월 이후 최저 수준이다.
한편 이날 중국 인민은행이 위안화 가치의 급락을 막기 위해 조치를 발표했지만, 위안화 약세는 계속됐다.

인민은행은 이날 달러화에 대한 위안화 기준환율을 전거래일보다 0.28% 오른(위안화 가치 절하) 6.8513위안에 고시했다.

이는 작년 5월 31일 이후 최저치였다.

홍콩 역외시장에서 거래되고 있는 달러-위안화 역시 오후 5시 11분 현재 전장보다 0.19% 오른 6.8556위안을 기록 중이다.

전 거래일인 3일 인민은행이 외환 선물거래 증거금을 20% 부과하기로 하고 위안화 절하 방어 의지를 보임에 따라 위안화 가치가 올랐으나 장기적으로 큰 효과를 내지 못할 것이라는 시장 분석에 따라 위안화는 다시 약세로 돌아섰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