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츠화재는 크라우드 보험 플랫폼 인바이유와 제휴해 가입 인원수에 제한 없이 가입할 수 있는 ‘전국민생활체육단체보험’을 6일 출시했다고 밝혔다. 기존 스포츠 단체보험은 5인 이상 단체만 가입할 수 있었지만 해당 상품은 만 15~80세라면 누구나 혼자서도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은 스포츠 활동 중 상해로 인한 사망, 후유장해, 치료비, 수술비 및 배상책임 등을 보장하며 종목의 위험 등급에 따라 두 가지로 선택해 가입할 수 있다.

연간 보험료는 2급(스쿼시 축구 농구 등)은 2만930원, 3급(탁구 배구 연식야구 등)은 1만6040원 수준이고, 가입 기간은 최대 1년이다.

서정환 기자 ceose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