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오전 서울 중구 화해치유재단 앞에서 정의기억연대 등 시민단체 회원들이 재단 해산을 촉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이하 정의연)가 6일 화해치유재단의 즉각적인 해산을 촉구했다.

정의연은 "2015 한일 합의에 따른 일본 정부 출연금 10억 엔을 한국 정부 예산으로 편성하겠다는 내용이 국무회의에서 의결됐다. 10억 엔은 재단 출연금으로 지급된 일본 정부 돈인데, 재단에 대한 후속조치는 언급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재단은 1년 넘게 목적사업을 진행하지 못하고 있는데 10억 엔은 재단 사무실 운영비와 인건비로 계속 사용되고 있다. 정부는 재단을 즉각 해산해 위안부 문제 해결 노력을 2015 한일 합의 이전으로 원상회복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화해·치유 재단은 2015년 합의에 따라 일본이 출연한 10억 엔으로 설립됐으나 합의에 대한 논란과 함께 10억 엔 반환과 재단 해산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았고 현재 사실상 기능이 중단된 상태다.

지난달 24일 국무회의에서는 10억 엔을 여성가족부의 양성평등기금에서 출연한 예비비로 충당하기로 하는 지출안이 통과됐다.

한편 정의연은 앞으로 재단이 해산할 때까지 재단이 입주해 있는 빌딩 앞에서 1인 릴레이 시위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정의연은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등 위안부 관련 단체들이 지난달 통합해 출범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