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수장과 최대기업 총수 상견례
협력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논의
대규모·고용계획 등 발표하지 않아

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경기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방문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다. 두 사람은 간담회에서 민간과 정부 간 협력을 통한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 청년 일자리 창출, 미래 신성장 동력 발굴·육성, 상생협력 강화방안 등을 논의했다.

정부 측 인사로 김 부총리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중소벤처기업부 차관과 공정거래위원회 부위원장,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삼성 측에서는 이 부회장을 비롯해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김기남·김현석·고동진 삼성전자 대표이사, 노희찬·진교영 삼성전자 사장, 고한승 삼성바이오 에피스 대표이사 등이 모습을 드러냈다.

삼성전자 협력사 대표로 김영재 대덕전자 대표이사, 이용한 원익IPS 대표이사도 참석했다.
업계에서는 이번 만남을 계기로 삼성이 대규모 투자 계획과 고용 계획을 발표할 것이으로 기대했다. 김 부총리와 만난 4개 대기업들이 간담회를 통해 대규모 투자 및 고용 계획을 약속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대와 달리 삼성은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부총리가 기업 투자를 강요한다는 비판을 받는 만큼 논란에 휩싸일까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업계 한 관계자는 "삼성전자가 조만간 투자 및 고용 확대 계획을 발표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이번 간담회는 아닌 것 같다"며 "적절한 시점에 발표되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