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수 지사, 오늘 특검 소환
"킹크랩 시연 단 한 번도 본적 없다"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공직선거법 위반 등 2개 혐의
추미애 "특검 부적절 행태가 노회찬 죽음으로 내몰아"

최고위원회의 참석하는 추미애와 홍영표 (사진=연합뉴스)

김경수 경남도지사가 6일 '드루킹 댓글조작'을 수사하는 허익범특검의 소환조사에 출석하면서 "정치특검이 아닌 진실특검이 되길 부탁한다"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날 9시 26분 포토라인에 서서 "특검보다 더한 조사에도 당당하게 응하겠다고 여러차례 밝혀왔다. 저도 그렇고 국민도 그렇고 이 사건의 진실 밝혀주길 기대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검에 대해서는 "공방이나 갈등 확산시키는 정치적 특검 아니라 진실 특검 되길 부탁한다"면서 킹크랩 시연을 한 번도 본적 없냐는 질문에 "전혀 본 적이 없다"고 답했다.

김 지사는 "지방선거에서 도움 요청했다는 의혹이 있다"는 질문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부인했고 "오사카 총영사직 제안을 먼저 한 사실이 있느냐"는 질문에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답하고 조사실로 향했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이날 국회 최고위원회의에서 김 지사의 드루킹 특검 소환조사와 관련해 "특검은 교묘한 언론플레이와 망신주기, 확인되지 않은 피의사실 공개를 해 우려를 표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드루킹 사건은 권력 주변을 기웃거린 신종 정치브로커들의 일탈에 불과해 결단코 특검 사안이 아니었음에도 여야가 특검으로 사실관계를 밝히기로 한 이상 공정한 수사로 진실을 규명하길 기대해왔다"면서 "특검의 부적절한 행태는 고(故) 노회찬 의원을 죽음으로 내몰았다. 드루킹은 노 의원 사후에야 진술을 번복하며 국민을 우롱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야당은 특검 수사기간 연장으로 정치공세 궁리만 하고 있다"며 "특검은 특검법에 따라 수사를 제대로 하면 될 것이고, 정치권은 인터넷 민주주의를 바로잡는 제도 개선에 매진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법당국은 민간인 선거브로커에 불과한 드루킹만 쟁점화하지 말고 자유한국당 전신인 새누리당과 한나라당의 당 차원 여론조작에는 손도 못 대는 이유가 뭔지 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지사가 포토라인에 선 것은 드루킹 댓글 조작 논란이 시작된지 약 넉 달만이다.

특검은 김 지사가 드루킹의 댓글조작을 알고서 승인했는지를 밝히는 것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공연, 전시, 신간, 이슈, 연예 등 담당합니다. 네이버 맘키즈 '못된 엄마 현실 육아' 워킹맘 육아에세이 연재중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