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참석차 싱가포르를 방문한 북한 리용호 외무상에게 각국에서 회담신청이 쇄도했다고 아사히신문이 6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북한 대표단 관계자를 인용한 싱가포르발 기사에서 이같이 전하면서 "북미 대화의 영향을 받았던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앞서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리 외무상이 지난 3~4일 11개국 외교장관과 양자 회담을 했다고 전날 보도하면서 상대 국가로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라오스, 태국, 필리핀, 뉴질랜드, 캄보디아, 유럽연합(EU), 미얀마, 인도 등을 열거했다.

북한은 지난해의 경우 중국과 러시아,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 의장국이었던 필리핀 등 모두 3개국과 회담했을 뿐이었다고 아사히는 설명했다.
북한 대표단 관계자는 "사실, 더 많은 국가로부터 회담 요청이 있었다"며 "시간이 부족해 서서 이야기하는 것으로 마친 나라도 있었지만 모두 실현할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고 신문은 전했다.

국제회의장에서 직접 북한에 회담을 신청한 국가도 몇 곳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아사히는 현지 외교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북미대화의 향후 방향에 관해 관심을 가진 나라가 많다"며 "리 외무상과의 회담에서 북한의 대미 노선을 확인, 자국과 북한과의 관계 구축에 도움이 되게 하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교도통신은 지난 3일 소식통을 인용해 리 외무상이 한 아세안 회원국과의 회담에서 유엔의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