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6일 이재용 삼성전자(43,850250 -0.57%) 부회장 등을 만나 규제혁신과 투자 애로사항 등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다만 이날 예정됐던 삼성전자의 대규모 투자·고용 발표 계획은 잠정 연기될 전망이다.

기재부에 따르면 김 부총리는 이날 오전 삼성전자 평택캠퍼스를 찾아 반도체 공장을 둘러보고 간담회를 진행한다. 당초 참석 여부가 불투명했던 이 부회장의 참석도 확정됐다. 전날 유럽 출장에서 돌아왔고, 이날 평택 공장에서 김 부총리를 맞이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 부총리가 대기업을 방문하는 것은 이번이 다섯 번째다. 앞서 김 부총리는 지난해 12월 LG그룹을 시작으로 올해 1월 현대자동차그룹, 3월 SK그룹, 6월 신세계그룹과 만났다.
이번 방문을 앞두고 업계에서는 삼성이 대규모 투자 계획과 고용 계획을 발표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았다. 김 부총리와 만난 4개 대기업들이 간담회를 통해 일제히 대규모 투자 및 고용 계획을 약속했어서다. 그러나 당초 전망과는 달리 삼성은 투자 및 고용 계획을 발표하지 않을 가능성이 크다.

김 부총리의 삼성 방문에 대해 일각에서는 기업 투자를 강요한다는 비판이 일었고, 이에 김 부총리는 지난 3일 직접 입장문을 통해 "정부는 과거와 같은 방식으로 대기업에 의지해 투자나 고용을 늘리려는 의도도, 계획도 전혀 없다"고 밝혔기 때문이다.

삼성전자는 난처한 입장이다. 앞서 김 부총리가 LG·현대차(102,000500 0.49%)·SK·신세계그룹 총수들과 만나 투자·고용계획을 발표해왔던 것을 전례 삼아 차질없이 준비해왔던 계획이 논란에 휩싸일까 조심스러운 분위기다. 그러나 재계는 삼성전자의 투자·고용 확대 계획이 조만간 적절한 시점에 발표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이진욱 한경닷컴 기자 showgun@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