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어 프랑스서 사전 예약 돌입, 예치금 우리돈 326만원
-한국 내년 출시 유력


포르쉐가 프랑스에서 첫 번째 전기 스포츠카 '타이칸'의 사전 예약에 돌입했다.

6일 포르쉐와 외신 등에 따르면 프랑스 소비자들은 예치금 2,500유로(약 326만원)를 내면 타이칸의 사전 예약이 가능하다. 포르쉐는 타이칸의 연간 생산 대수를 약 2만대로 설정했으며 이는 911 연간 생산 대수의 2/3에 해당한다.


첫 번째 사전 예약은 미국에서 시작했다. 테슬라와 비슷한 구매 프로그램을 개설했으며 프랑스에 이어 추후 주요 판매 국가에서도 동일한 주문 방식을 도입할 예정이다. 예치금은 구매를 취소할 경우 전액 환불 받을 수 있다.

차명인 타이칸은 '활기 넘치는 젊은 말(Lively Young Horse)'을 뜻한다. 최고 600마력(440㎾) 이상을 발휘하는 2개의 PSM(Permanently excited Synchronous) 모터를 장착해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가속에 3.5초, 200㎞/h까지는 12초가 채 걸리지 않는다. 1회 충전으로 최장 500㎞(유럽 NEDC기준) 이상을 주행할 수 있다.
타이칸의 국내 출시는 2020년으로 예정됐다. 포르쉐코리아는 2019년부터 본사 정책에 발맞춰 전기차를 신속히 국내에 도입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동시에 디지털 컨셉트의 신규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열며 전기차 시대에 적극 대응한다는 복안이다.

김성윤 기자 sy.auto@autotimes.co.kr

▶ [하이빔]BMW만 운행 자제? 속타는 다른 화재 차
▶ [人터뷰]"미국에 테슬라? 한국에는 에디슨!"
▶ 본격 경쟁 돌입한 국산 EV, 판매 실적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