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매출액의 40% 차지…"무역전쟁에 불편한 위치"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전쟁의 십자포화 속에서 길을 헤쳐나가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삼성전자의 지난해 매출 가운데 약 40%를 차지하는 큰 시장인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삼성전자를 "불편한 위치"에 놓이게 하고 있다며 미중간의 십자포화에 사로잡히지 않고 양국관계를 관리해나가는 것이 삼성전자가 직면한 도전이라고 전했다.

WSJ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최근 몇 년간 미국에 가전과 반도체 생산 공장 투자를 포함해 총 100억 달러를 쏟아부었다.

도널드 트럼프 미 행정부 출범 이후 사우스캐롤라이나주(州) 뉴베리 카운티에 가전 공장을 설립, 1월 첫 세탁기 제품을 출하했다.

사우스캐롤라이나 공장 총 투자액은 약 3억8천만 달러(약 4천300억 원)에 이를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총 70억 달러를 투자해 산시(陝西)성 시안(西安)에 메모리 반도체 공장을 2014년 준공, 가동 중이다.

지난 3월에는 내년 완공을 목표로 2기 생산라인 공사에 착수했으며 3년간 총 70억 달러를 투자할 예정이다.

WSJ은 삼성전자가 미중 양측으로부터 멍이 들고 있다고 전했다.
미국의 세이프가드 발동으로 미국에 수출하는 세탁기는 최고 50%의 관세를 물고, 반도체 역시 추가관세나 이로 인한 수출감소에 직면할 수 있다는 것이다.

중국의 경우 반도체의 해외 의존도를 줄이고 디스플레이나 메모리 반도체 칩 등의 국산 장려를 하고 있어 삼성전자와 중국과의 관계가 변하고 있다고 WSJ은 진단했다.

그러면서 중국 규제당국이 지난 6월 삼성전자를 포함한 메모리칩 제조사의 조사를 시작했으며, 이들 회사의 중국내 사무실을 방문했다고 전했다.

WSJ은 또 6월에 리커창(李克强) 총리가 삼성전자를 포함해 일부 한국 기업과 전 정치지도자들을 비공개 간담회에 초청했다면서 이 자리에서 리 총리는 물에 가장 가까운 누각이 제일 먼저 달빛을 즐긴다는 의미의 중국 속담을 들어가며 한국 기업들에 '호혜적 관계'의 중요성을 상기시켰다고 전했다.

WSJ은 삼성전자가 스마트폰을 베트남이나 인도에서 생산하고, TV 생산 공장도 전 세계로 다변화해 미국의 새로운 관세부과에 따른 전반적인 충격을 가늠하기는 어렵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도 반도체가 들어간 중국산 제품이 미국의 관세표적이 되면 삼성전자 역시 큰 타격을 받는 기업 가운데 하나가 될 수 있다고 전했다.

그러나 전문가들을 인용해 많은 기업이 삼성전자의 부품에 상당히 의존하고 있고, 대체 공급자를 찾기 쉽지 않아 삼성전자는 무역전쟁으로부터 '일정한 보호막'을 갖추고 있다고 평가했다.

CLSA의 수석 분석가인 산지브 라나는 "전 세계는 그들(삼성전자)이 없이는 살 수 없다"고 말했다.

WSJ은 삼성전자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양국에서 분주히 움직이고 있다면서 미국에서 지난해 로비 등을 위한 활동에 2016년보다 배 이상 많은 340만 달러를 지출했고, 올해도 상반기에 220만 달러를 지출했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