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향기

특별함이 있는 제주 여행

'탐'하고 싶은 제주

화산활동의 흔적으로 바위가 백두산 천지를 축소해 놓은 듯한 서귀포의 ‘소천지’

폭염이 지속되고 있지만 제주도의 여름은 싱싱하기 그지없다. 제주는 생각 이상으로 다양한 즐거움이 있다. 제주의 섬 추자도를 비롯해서 김녕이나 하모해수욕장에서 하는 캠핑은 특별한 추억을 안겨줄 것이다. 빛의 잔치인 라프를 비롯해 제주의 심야식당에서 색다른 맛을 즐기면 더운 여름이 금세 날아갈 것이다. 제주관광공사는 ‘‘탐’하고 싶은 제주, 탐험을 시작하라’라는 테마로 제주의 관광지, 자연, 체험, 축제, 음식 등 다양한 분야에서 놓치지 말아야 할 제주 관광 추천 여행지를 발표했다.

바람이여, 추자로 가는 길을 허락하소서

적당한 ‘기다림’은 더 큰 기쁨을 가져다주는 맛있는 조미료 역할을 한다. 추자도를 만나기 위해서는 ‘순풍’이라는 바다의 선물을 기다려야 한다. 오직 바람에 의지해 육지와 제주를 오가는 뱃사람들의 오아시스였던 추자도. 이제는 삶에 지친 사람들의 고단함을 씻어주는 힐링 아일랜드로 그 역할을 대신한다. 8월의 추자도에서는 다양한 액티비티와 여름빛이 찬란하게 물든 섬의 자연을 느껴볼 수 있다. 모진이 몽돌해변에서 해수욕과 스노클링을, 후포해안에서는 그물망을 이용한 전통 어로방법 후릿그물 체험을, 그리고 가족낚시체험을 통해 섬 어디에서든 손맛을 제대로 볼 수 있다.

추자도

추자도 바다와 한바탕 신나게 놀았다면 세월의 흔적이 가득한 영흥리 골목 타일벽화와 추자의 빛깔을 닮은 색으로 채워진 추자초등학교에서 인생샷으로 추억을 남겨보길. 또한 용둠벙 전망대에는 아찔하게 솟은 나바론 절벽을 감상해보고, 밤이면 후포해안가를 걸으며 밤하늘의 별을 세어보자.

서귀포 야해(夜海)페스티벌

정열적으로 빛나던 태양이 잠시 쉬어가는 제주의 여름밤은 또 다른 분위기로 사람들을 유혹한다. 일렁이는 불빛과 살랑대는 밤바람 여기에 신나는 비트, 혹은 잔잔하게 흐르는 선율까지 더해지면 불볕더위는 까마득하게 잊힌다. 새섬과 연결돼 있는 서귀포의 새연교 아래에 마련된 데크 위에서 매주 토요일 오후 7~9시에 ‘소확행’을 테마로 야간콘서트가 열린다. 제주에서 활동하는 뮤지션과 공연팀을 아주 가까운 거리에서 만날 수 있다.

야해페스티벌

새연교 야간콘서트는 9월22일까지 계속된다. 또한 서귀포의 표선해수욕장에서는 오는 16~18일 ‘서귀포 야해(夜海)페스티벌’이 예정돼 있다. 올해 역시 서귀포의 밤바다를 배경삼아 다채로운 뮤직의 향연과 함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용암대지에서 즐기는 프라이빗 캠핑

바쁘게 돌아가는 일상에 지친 당신에게는 너른 자연의 품에 안겨 많은 생각을 비워내는 쉼이 간절히 필요하다. 나를 오롯이 만나는 방법 중 하나로 프라이빗 캠핑만 한 것이 있을까. 특히 제주에서는 용암이 흐른 대지에 기대어, 앞으로는 끝없이 펼치진 광활한 바다의 수평선과 위로는 새까만 하늘 에 떠 있는 달을 마주할 수 있다는 점이 장점. 해변 캠핑장으로는 김녕해수욕장과 하모해수욕장의 야영장을 추천한다. 두 야영장 모두 편의시설이 마련돼 있어 캠핑하기 편리한데, 특히 하모해수욕장은 야영 데크가 크기별로 구비돼 있다. 좀 더 깊숙한 곳에서 나만의 캠핑을 원한다면 우도 옆 비양도 캠핑장이 제격. 비양도에 어둠이 깔리면 달의 안내를 따라 지평선 나란히 불을 밝히는 어선들이 제주 밤바다를 수놓는다.

하모해수욕장의 프라이빗 캠핑

한라산을 품은 작은 우주의 신비-소천지

자연은 함부로 자신의 정수를 보여주지 않는다. 하늘, 바람, 기온, 시간 그리고 가장 중요한 타이밍. 모든 조건을 만족할 때, 몇백만분의 일의 확률로 경이로운 자연을 눈에 담을 수 있다. 소천지는 특히 그런 곳이다. 서귀포에 있는 ‘소천지’는 화산활동의 흔적으로 바다 위를 둘러싼 바위의 모습이 백두산 천지를 축소해 놓은 모습과 닮았다고 해서 소천지라는 이름이 붙었다. 언제 봐도 동그랗게 둘러싼 기암괴석이 멋지지만, 하늘이 맑고 바람이 불지 않는 건조한 날씨에는 소천지 수면에 한라산이 투영돼 두 개의 한라산이 만들어진 기적 같은 순간을 포착할 수 있다. 올레 6코스 중간 즈음에 있는 이곳은 제주대 연수원 뒤의 숲길을 따라가다 보면 쉽게 찾을 수 있다.

태양을 피하는 방법? 만장굴, 미천굴, 라프뮤지엄 동굴카페
뜨겁게 내리쬐는 햇볕은 여름을 여름답게 만드는 자연의 순리. 그러나 태양이 정수리 위에 올라 대지를 달구는 절정의 시간에는 태양을 잠시 피하는 것도 우리 몸을 위한 미덕이다. 여름의 핫한 열기를 오싹하게 몰아내는 방법은? 지하로 용암이 흐르고, 천천히 식어가며 형성한 용암동굴로 가보자. 제주 북동쪽, 김녕리에 있는 만장굴은 세계에서 가장 긴 용암동굴로 연중 12도 안팎을 유지하는 온도 때문에 여름에는 천연 냉방시설이 따로 없다. 천장에서 떨어지는 물방울과 냉기로 계절감을 상실할 정도의 시원함을 왕복 50분간 누릴 수 있다. 천장에서 바닥까지 이어진 거대한 용암석주는 만장굴의 백미. 만장굴뿐만 아니라 최근 휴대폰 CF 장소로 나와 유명해진 일출랜드 미천굴과 라프뮤지엄 동굴카페의 장 피고치의 조명아트 작품은 제주 동굴의 새로운 매력을 보고 느끼기에 충분하다.

라푸뮤지엄 동굴카페

재주꾼의 ‘꿈장터’ 제주 이색 플리마켓

화산이 창조해낸 섬이라는 낭만이 제주에 재주꾼들을 모여들게 하나보다. 제주에는 때 묻지 않는 자연 속에서 커온 예술가뿐만 아니라 육지에서 내려온 재주꾼들까지 합세해 그들의 재능을 꽃피우고 있다. 재주꾼들이 꿈을 펼치는 플리마켓은 점점 활성화돼 이제 단순히 물건을 사고파는 공간이 아니라 제주민과 이주민, 그리고 관광객이 함께 소통하는 공간으로 발전하는 중이다. 제주농업기술센터 야외 잔디마당에서는 한 달에 한 번 도내 농업인단체와 30여 개 단체가 참가하는 ‘제주 어멍아방 토요마켓’이 열리고 있다. 제주 로컬푸드와 이를 활용한 음식, 제주와 관련된 공산품을 함께 판매한다(8월25일 예정). 렛츠런파크 제주에서는 이색관광장터 ‘카멜레온 플리마(馬)켓’을 열고 있다. 5월 어린이를 시작으로 책, 반려동물, 야시장, 청년예술가, 외국인 및 다문화 등 매월 색다른 테마로 펼쳐진다.

엔도르핀 뿜뿜! 도두오래물, 소정방, 신화워터파크

여름이 절정에 달하는 8월, 더위에 지쳐 늘어진 몸에 엔도르핀이 간절할 때, 자연과 인공의 힘으로 만들어낸 워터파크로 출발하자. 서귀포 정방폭포에서 동쪽으로 500m 가면 소정방이라 불리는 5m 정도의 폭포수가 쏟아진다. 소정방으로 내려가는 계단에 서면 시원한 물소리와 철썩이는 파도소리가 양옆에서 서라운드로 들린다. 이곳은 예부터 제주민들이 계곡 아래에 서서 물맞이를 했던 곳으로, 여름철 더위를 식히는 데 그만이다.

제주 도두항 근처에 있는 용천수 명소, 도두오래물에서는 워터파크를 8월31일까지 운영한다. 키즈 전용 풀장이기 때문에 가족이 방문하기 좋다. 제주신화월드의 워터파크는 유수풀, 파도풀, 다이빙풀은 물론 아시아 최초 230m 길이의 슬라이드 시설을 갖췄다.

새로운 제주를 만난다 제주시티투어 2층 버스

습관처럼 같은 높이에서 세상을 바라보면 시선은 내가 향하는 곳까지만 닿는다. 그 시선이 지루하게 느껴지고, 새로운 시각으로 마음을 리프레시해야 할 때, 눈높이를 높여 보는 건 어떨까. 지난 5월3일부터 시작한 제주시티투어버스는 오픈형 2층 버스를 운행한다. 2층은 실내석과 야외석으로 나뉘어져 있고, 상황에 따라 야외석의 지붕을 걷는다. 2층에서 아래를 내려다보면 단지 시선을 높였을 뿐인데 미처 눈길이 닿지 못했던 제주시 이곳저곳의 다이내믹한 모습을 발견할 수 있다.

시티투어버스

신제주와 구제주, 용두암부터 이호테우해변까지 연결된 해안도로를 달리며 22개의 스폿을 거치는 제주시티투어버스는 제주국제공항(2번 출구 앞 3번 정류장)에서 출발한다. 1일 이용권은 1만2000원, 1회 이용권은 3000원으로, 1일 이용권을 구매하면 마음 내키는 곳에 내리고, 탈 수 있어 편하게 관광할 수 있다.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오픈형 2층 버스는 6회, 트롤리형 1층 버스는 3회 운행한다.

더위 속 잃어버린 입맛을 찾아서-한치요리

한치

찌는 듯한 더위에 입맛이 뚝 떨어졌다면? 그럴 땐 살얼음 동동 띄워 이가 시릴 정도로 시원하고, 씹는 맛이 있는 새콤달콤 한치물회가 딱이다. 여름철 제주는 한치가 제철. 오징어 종류 중에서도 가장 맛이 좋다는 제주 한치는 육질이 부드러우면서 쫄깃해 그 맛이 일품이다. 한치요리 중 가장 많이 알려져 있는 한치물회 외에도, 한치를 통째로 구워먹는 한치통구이가 있다. 한치의 먹물과 알이 가득한 통구이는 날것으로 먹는 한치와는 다른 식감과 향을 느낄 수 있다. 한치 고유의 맛을 즐기고 싶다면 한치회를 추천한다. 세로로 길게 썰어 나오는 한치는 기호에 따라 와사비장이나 초고추장에 찍어 먹거나 상추에 쌈을 싸먹으면 된다. 한치회는 살아있는 한치를 즉석에서 잡아 요리하기 때문에 여름철에만 먹을 수 있는 귀한 재료다.

최병일 여행·레저전문기자 skycb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