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올해 한국 주식시장에서 개인 투자자들의 거래가 가장 활발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보다 개인 투자자의 거래비중은 늘어난 반면 외국인과 기관의 거래비중은 줄어들었다.

한국거래소는 올해 들어 7월 말까지 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을 합한 주식시장의 투자자별 거래비중을 도출한 결과 개인 67.6%, 외국인 18.4%, 기관 13.1% 순으로 나타났다고 6일 밝혔다.

개인의 거래비중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4.3%포인트 늘어난 수치다.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2.9%포인트, 1.2%포인트 줄었다.

시장별로 유가증권시장의 개인투자자 거래비중은 53.4%로 집계됐다. 지난해 46.7% 대비 6.7%포인트 늘었다. 반면 코스닥시장에서 개인 비중은 85%로 지난해 대비 2.2% 포인트 감소했다.

외국인 투자자의 경우 유가증권시장에서 거래비중이 줄고 코스닥시장 거래비중이 늘어났다. 유가증권시장 비중은 26.0%로 지난해보다 4.9%포인트 줄었고 코스닥시장 비중은 전년 대비 1.6%포인트 늘어난 9%로 집계됐다.

자료=한국거래소

기관투자자는 유가증권시장에서 19.6%, 코스닥시장에서는 5.1%의 거래비중을 차지했다. 외국인 투자자와 마찬가지로 유가증권시장 비중은 전년대비 1.4%포인트 감소한 반면 코스닥시장 비중은 0.6%포인트 늘어났다.

개인투자자의 거래비중은 특히 중소형주에서 압도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형주는 상대적으로 외국인과 기관의 거래비중이 높았다.
유가증권시장 대형주의 거래비중은 개인 38.5%, 외국인은 34.2%, 기관 26.2%로 나타났다. 소형중의 경우는 개인 90.1%, 외국인 6.9%, 기관 2.1%로 개인 비중이 현저히 컸다.

코스닥시장도 대형주보다 소형주에서 개인투자자 비중이 높게 나타났다. 대형주의 개인투자자 비중은 73.7%, 소형주는 92.9%였다.

자료=한국거래소

업종별 개인투자자 거래비중 상위업종은 유가증권시장에서 종이목재(88.5%), 비금속광물(83.2%), 비금속광물(83.2%), 기계(75.1%), 의약품(74.9%) 순이었다. 반면 기관과 외국인의 거래비중이 높은 업종은 금융업(64.4%), 전기가스업(60.7%), 전기전자(53.9%), 운수장비(48.7%) 등이었다.

코스닥시장 개인 거래비중 상위업종은 섬유·의류(93.5%), 정보기기(92.9%), 기타제조(92.1%), 일반전기전자(91.9%)로 나타났다. 기관과 외국인 거래비중 상위업종은 방송서비스(51.8%), 인터넷(31.6%), 디지털콘텐츠(23.5%), 오락·문화(22.3%)다.

개인투자자의 거래비중이 높은 유가증권시장 개별 종목은 대부분 우선주에 몰린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 거래비중이 97%를 웃도는 54개 종목 중 46개 종목이 우선주였다.

기관투자자의 거래비중이 높은 종목은 부국증권(23,0000 0.00%)(55.2%), 유니드(45,400150 -0.33%)(48.5%), S&T중공업(6,630180 -2.64%)(48.3%), 한섬(36,65050 0.14%)(48.2%)이었고 외국인은 아이엔지생명(33,200400 1.22%)(75.1%), 남양유업우(216,0001,000 0.47%)(65.3%), LG생활건강우(768,00025,000 3.36%)(64.9%), 아모레퍼시픽우(128,000500 -0.39%)(64.9%)에서 높은 거래비중을 보였다.

코스닥시장 개인 거래비중 상위 종목은 KNN(9061 -0.11%)(99.3%), 스타플렉스(5,04055 1.10%)(99.1%), 소프트센우(24,750350 -1.39%)(98.8%), 파이오링크(4,99020 -0.40%)(98.8%)다. 기관투자자는 리노공업(66,5001,500 2.31%)(40.7%), GS홈쇼핑(199,5003,400 -1.68%)(39.7%), 원익머트리얼즈(63,200400 0.64%)(38.5%), SK머티리얼즈(182,6002,300 -1.24%)(37.4%)를, 외국인은 카카오M(48.0%), 하이록코리아(23,900450 1.92%)(41.9%), 고영(115,0005,700 5.22%)(40.6%), 메디톡스(635,8004,700 -0.73%)(36.1%)를 활발히 거래했다.

김소현 한경닷컴 기자 ks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