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구(구청장 김미경)가 내년 1월부터 출산양육지원금 사업을 확대 지원키로 했다.

은평구는 저출생 문제 해결과 관련해 주민의 의견을 듣기 위해 지난해 11월 전문가와 함께 토론회를 실시했다. 다수의 주민들이 '출산양육지원 확대'를 대책으로 꼽았고 이번에 조례개정을 통해 확대 지원 방침을 정했다.

기존에는 ▲둘째아이 25만원 ▲셋째 35만원 ▲넷째 50만원 ▲다섯째 이상 100만원을 지급했지만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인 상황에서 첫째아이부터 지원이 필요하다는 의견에 따라 조례를 개정했다.

이에 따라 ▲첫째 10만원 ▲둘째 35만원 ▲셋째 70만원 ▲넷째 100만원 ▲다섯째 이상 2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고, 신청 기한 또한 180일에서 1년으로 확대했다.
확대 개정된 출산양육지원금 제도는 2019년 1월 출생아부터 적용된다.

앞서 구는 저출생 문제가 본질적으로 경제적 부담 뿐만 아니라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시설의 부족, 경력단절, 일자리, 주거 등 다양한 원인과 연결되어 있음에 따라 ‘부서 칸막이 없는 행정’을 위해 지난 5월 신용목 부구청장을 단장으로 TF(Task Force) 회의를 첫 실시했다.

이와 관련 최근에는 '초등학생 돌봄 공백 해소’를 주제로 유관부서(여성정책과, 교육청소년과, 보육지원과)가 모여 부서별로 각각 운영되고 있는 초등돌봄을 수요자(아동) 중심으로 제공할 수 있는 방안을 논의 중이다.

김미경 은평구청장은 “저출생이란 저출산을 바꿔 표현한 말로 현 사회문제를 여성의 출산문제가 아니라 거시적으로 인구문제의 측면에서 바라보려는 의미가 있다”면서 “그동안의 정책이 출산율을 높이는 것에 초점을 맞추었다면 앞으로는 아이를 낳아 기르기 좋은 환경 만들어 주민의 삶의 질을 높이는 방안 마련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권희진 키즈맘 기자 ym7736@kizmom.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