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차범위 내 접전…"유의미한 차이 없어"

사진=연합뉴스

국가교육회의 공론화위원회는 현재 중학교 3학년 학생들이 치를 2022학년도 대학입시 개편 공론화 조사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선발인원 비중을 전체의 45%로 높이는 방안(1안)이 3.40점(5점 만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3일 밝혔다.

이어 수능 전 과목 절대평가화를 주요 내용으로 하는 개편안(2안)이 3.27점으로 2위를 차지했다. 공론화위는 1안과 2안의 지지도 간에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차이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지지한다' 또는 '매우 지지한다'를 선택한 비율로 봐도 1안의 지지율이 52.5%, 2안의 지지율이 48.1%로 조사됐다.
현행 입시에서 전체 선발인원의 20%가량(일반대학 기준)을 뽑는 수능위주 전형의 적정 비율과 관련해서는 확대해야 한다는 의견이 82.7%로 높았다.

이에 비해 학생부종합전형의 적정 비율은 30% 미만이라는 의견이 36.0%, 40% 이상이라는 의견이 35.5%로 비슷하게 나타났다.

수능 평가방법의 경우 중장기적으로 절대평가 과목을 확대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의견이 53.7%로 높았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