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노회찬 의원 빈소 조문 마친 김경수 지사 (사진=연합뉴스)

전여옥 전 새누리당 의원은 2일 故 노회찬 정의당 의원에 대해 "조여드는 특검의 포위망 속에 어쩌다 걸려든 '나비'였다"고 밝혔다.

전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경수 경남지사가 곧 검찰에 소환될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이 와중에 '노회찬 의원'은 아깝게 목숨을 끊었다. 노 의원은 조여드는 특검의 포위망속에 어쩌다 걸려든 '나비'였다"면서 "노 의원이 이 '복잡한 사안'을 냉정하고 꼼꼼하게 들여다 보았다면 결코 그런 선택을 하지 않았을 것이다"라고 추측했다.

그러면서 "(노 전 의원은) '돈을 받은 것은 사실이다. 의원직 사퇴하겠다'라고 하면서 '나는 드루킹 드라마의 신스틸러, 진짜 주인공과 감독은 어서 나와라'라고 말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 전 의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에 대해 '민주주의에 대한 반역'이라고 규정했다.
그는 "민주주의는 '선거'라는 형식과 샛물이 바다로 모여드는 '여론'을 통해 '다수의 뜻'을 형성한다. '드루킹 댓글 조작'은 이런 여론을 조작하고 날조해서 '선거'에 강력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이므로 매우 엄중하고 심각한 명백한 범죄행위다"라면서 "우리의 뜻과 생각은 이 '가공할만한 킹크랩' 앞에서 자잘한 새우같은 간식거리도 되지 못했다. 한번 쓰윽 저으면 순간 훅 가는 '먼지'에 불과했다. 참 소름끼치는 무서운 사회다"라고 말했다.

전 전 의원은 "처음 드루킹사건이 터졌을 때 그 '시점'으로 돌아가 '댓글조작'은 누가 지시했고, 공모했고 그 댓글의 영향력과 결과는 어떤 것이었는지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드루킹이 '바둑이'라고 지칭했던 김경수 지사는 왜 처음부터 끝까지 거짓말로 일관했는지, 드루킹이 김 지사에게 애초 4강대사인 주일대사에서 오사카총영사를 내놓으라고 했던
배경과 그 힘은 어디에서 왔는지 (밝혀야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노 의원이 출연했던 JTBC '썰전'은 지난 주에 이어 2일 방송도 휴방했다.

제작진은 홈페이지를 통해 "방송 재개 시점 및 구체적인 사항은 추후 정리되는대로 재안내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썰전'은 지난달 23일 노회찬 의원의 비보가 전해짐에 따라 당일 예정됐던 녹화 취소와 26일 전파를 탈 예정이었던 본방송의 휴방을 결정한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