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0년대 인기가수 A씨 갑질 논란 /사진=MBN

'R.ef' 출신의 이성욱이 갑질 논란에 휩싸인 90년대 가수 A씨는 자신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이성욱은 "'90년대 가수 난동'이라는 검색어를 보고 누구지 싶어 봤는데 제 이름이 있어서 놀랐다"며 "영상 속 인물은 제가 아니고 외제차종은 구입해 본 적 없다"고 2일 이데일리에 밝혔다.

현재 사업을 하며 생활하고 있는 그는 "이런 일로 90년대 가수 여러 사람이 의심 받는 것이 마음 아프다"고 전했다.

지난 1일 방송된 MBN 보도에 따르면 90년대 인기가수 A씨는 2년 전 구매한 차량에서 3번째 결함이 생기자 매장을 찾아 '갑질'로 보이는 항의를 했다.
사측에선 자동차 환불을 제안했으나 그는 영업사원 등에게 목소리를 높이고, 매장 내 태블릿 PC를 내동댕이 치는 등 불같이 화를 냈다고 매체는 보도했다.

A씨는 2달 동안 영업사원에게 "너희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1.5cm로 제일 좋은 데로 해서", "새 차 제일 비싼 걸로 가지고 와 지금", "2년 동안 무상 렌트 각서 써가지고 와", "내 차 나올 때까지 무상으로 탈거니까 아무 소리 마" 등 황당한 요구를 했다는 것이다.

이날 A씨는 한 매체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사과하면서도 "정당하게 차를 구입했는데 일상 생활이 어려울만큼 큰 피해를 받았고, CCTV가 있는 것을 알고 있었지만 녹화하라고 했다. 그렇게 밖에 행동할 수 없었다"고 설명했다. 또 "제가 어떤 피해를 입고 어떤 대우를 받았는지 곧 실명공개와 함께 밝힐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