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n 뉴스 화면

90년대 인기가수 A씨가 외제차 매장에서 난동을 부리고 무리한 요구를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폭로가 나왔다.

지난 1일 MBN 보도에 따르면 1990년대 인기가수 출신인 A씨가 2년 전 구입한 수입차에서 3번이나 결함이 발견된 데 격분해 매장에서 태블릿PC를 내동댕이 치고 욕설을 하는 등 난동을 부렸다.
이어 녹취 파일을 통해 A씨가 "너희들 때문에 고기도 못 사고 욕 X나게 먹었으니까 서울에서 제일 좋은 고깃집에서 5근 사서 보내", "새 차 제일 비싼 걸로 가지고 와 지금. 못하면 내가 되게끔 만들 테니까"등 도넘은 요구를 했다고 보도했다.

해당 영업사원은 "회사에서도 도의적 차원에서 사장님께서 개인 사비로 그분께 위로차 신차 값 환불을 말씀드렸다"면서 "두 달 동안 욕을 듣는 게 너무 힘들었다. 죽고 싶었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이같은 보도에 네티즌들은 "저런 사람은 이름을 공개해야 한다", "근데 솔직히 수입차 매장에서 저렇게 안하면 눈이나 깜빡하나? 다들 갑질이라고 하는데 나같아도 저 상황이면 저렇게 했을 것 같다", "인기 가수 갑질이라고만 생각하지 말고 비싼차 팔아놓고 결함생겨서 일정 꼬이고, 해야할 일 못하게 되었는데. 차값 환불만 해주면 땡인가", "연예인이니까 환불조치 해준다고 한거지 일반인은 어림도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