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디오스타' 유소영 고윤성

'비디오스타' 유소영이 골프선수인 남자친구 고윤성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31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에 출연한 유소영은 열애에 대한 질문에 "욕을 너무 많이 먹었다 남친이 연하라 악플이 많이 달리더라"라고 말했다.

유소영은 고윤성과 첫 만남에 대해 "지인들과의 모임에서 고윤성이 내 앞에 앉았고, 서로 호감을 가졌다. 남자친구가 먼저 전화 번호를 물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연애해서 예뻐졌다는 이야기를 듣냐"는 질문에 유소영은 "사랑을 너무 많이 먹어 살이 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뿐만 아니라 유소영은 고윤성 자랑을 늘어놨다. 그는 "남자친구의 조건이 흡연이나 음주 하지 않고 같은 종교면 좋겠었다. 모든 게 마음에 든다. 잘 생기고 키도 크다"고 말했다.

또 유소영은 "촬영 끝나고 보러 갈게"라며 "여보 좀 이따 봐"라고 고윤성에 영상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김예랑입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