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TV 'PD수첩'의 배우 고(故) 장자연 사망사건 보도에 대해 조선일보가 'PD수첩'과 조현오 전 청장에 대해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앞서 'PD수첩'은 2회에 걸쳐 장자연이 생전 수많은 접대 자리에 강제로 불려 나간 것과 그가 남긴 문건에 대해 보도했다.

지난달 31일 방송에서는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이 언급됐다.
조선일보는 1일 저녁 입장을 내고 "'PD수첩'은 2009년 장자연 씨 사망사건 수사 당시 조선일보가 경찰 수사팀에 압력을 행사했고 그 결과 경찰이 제대로 된 수사와 처벌을 하지 못했다고 주장했다"며 "그러나 조선일보는 당시 수사팀에 대해 어떠한 압력도 행사한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이어 "당시 이동한 조선일보 사회부장은 PD수첩 인터뷰에 등장한 조현오 당시 경기지방경찰청장을 만난 사실이 없고 협박하지도 않았다"며 "조 전 청장의 일방적인 진술을 보도한 MBC 'PD수첩'뿐 아니라 허위 사실을 주장한 조 전 청장에 대해서도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고 강조했다.

조선일보는 "장자연 문건에 등장하는 '조선일보 방 사장'이 방상훈 대표이사가 아니라는 사실은 그동안 수사와 관련 사건 재판에서 확인됐다"며 "그런데도 'PD수첩'은 본사 사장이 관여된 것이 확실한 것처럼 악의적으로 보도했다"고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