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을 하다보면 별의별 상황을 다 만나게 된다. 보통은 차가 꽉 들어찬 도로에서 다른 차량과의 충돌이나 시비, 또는 부주의로 인해 각종 사고가 발생한다. 그런데 꼭 복잡한 도로에서만 당황스러운 상황을 만나는 것은 아니다. 지금 소개할 영상에는 한 밤 중에 한적한 도로를 운전하다 예기치 않게 마주치는 당혹스러운 상황이 담겨 있다.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마음을 가지고 영상을 살펴보자.

해당 차량은 불빛도 없고 인적도 드문 한 밤중의 도로를 달리고 있다. 과속 방지턱을 3개 쯤 넘자 전방에 희미하게 두 사람이 모습을 드러낸다. 두 사람은 알 수 없는 이유로 실랑이를 벌이다가 급기야 한 사람이 다른 사람을 발로 차며 폭행을 가하는데 운전자는 상황이 끝나길 기다리면서도 당황한 모습을 보인다.

그러다가 갑자기 폭행을 가한 사람이 블랙박스 장착 차량으로 성큼성큼 걸어온다. 놀란 운전자는 급히 후진을 하며 자리를 피하지만 한 번 차량을 향해 달려온 사람은 속도를 높이며 맹렬히 쫒아온다.
운전자는 놀란 나머지 후진으로 과속방지턱을 넘으며 속도를 높였고 다행스럽게도 별 다른 상황에 처하지는 않았다.

이 영상을 지켜본 네티즌들은 "뒤에 차가 한 대도 안와서 그나마 다행이다. 어둡고 후미진 곳에서 운전자가 진짜 무서웠을 듯? 등골이 오싹해진다", "저런 상황에서 무심코 그냥 내리면 절대 안된다. 일단 경찰에 신고부터 해라", "귀신보다 무서운 게 사람이다. 영상으로만 봐도 무섭다", "해당 운전자분 후진을 너무 잘한다. 무서워서 본능적으로 나온 건가?", "나같으면 반대편에 차 안 오니까 역주행해서 도망갈 듯"이라며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사진=보배드림 영상 캡처

영상제공 / 보배드림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