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디자인에 깔끔한 마감
사용자 친화적인 소프트웨어 우수
방진방수, 무선충전 부재 아쉬워
저조도 카메라 성능 실망스러운 수준
29만9000원 착한 가격은 최고 장점
<옥석 가리기, '블랙리뷰어'는 전자 제품 전문 리뷰입니다. 소비자 관점을 장착한 한국경제·한경닷컴 기자들이 직접 제품을 체험하고 솔직하게 평가합니다. 제 돈내고 사려는 제품의 제 값을 매기는 게 목표입니다. 전자 관련 소비재에 대한 내용을 주로 담지만, 때에 따라 전혀 다른 제품에도 접근합니다.- 편집자 주>

샤오미 홍미노트5가 지난 16일 국내 시장에 출시됐다. 홍미노트5는 29만9000원의 가격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급 성능에 심플한 디자인을 탑재해 만족도가 높다. 다만 방진방수, 무선충전, 모바일 결제와 같은 편의기능이 탑재되지 않아 아쉬움이 남는다.

수 년 전 부터 중국에서 잘 만든 제품이 나오면 '대륙의 실수'라는 별칭이 붙었다. '대륙의 실수'라는 수식어는 비아냥으로도 들리지만, 그만큼 잘팔렸단 의미도 담았다.

영국의 고가 청소기 '다이슨'을 모방한 차이슨의 무선청소기. 대박을 쳤다. 덕분에 대표적 '대륙의 실수'로 떠올랐다.

차이슨 이전 '대륙의 실수'의 대표격은 샤오미의 제품들이었다. 샤오미가 타이틀 탈환에 나섰다. 어디서 본듯한 스마트폰 '홍미노트5'를 들고 다시 국내 시장을 두드리고 있다. 샤오미는 대륙의 실수라는 타이틀을 다시 찾을수 있을까.

샤오미는 전략 스마트폰 '홍미노트5'를 16일 한국시장에 내놨다. 홍미노트5는 중국에서는 지난 3월 출시된 제품으로 삼성전자(40,200750 -1.83%)의 갤럭시 A시리즈, LG전자(65,3001,600 -2.39%)의 Q시리즈와 경쟁 모델이다. 하지만 가격은 절반에 못 미친다. 출고가는 29만9000원으로 공시 지원금을 받으면 10만원대 초반에 구입할 수 있다.

홍미노트5는 국내 출시 일주일 만에 초도물량 1000여 대가 모두 팔려나갈 정도로 인기를 얻고 있다. 홍미노트5를 약 2주간 사용해봤다.

홍미노트5의 외관은 '저렴한 아이폰'을 연상시킨다. 화이트(전면)에 골드(후면) 색상이 어우러진게 특히 아이폰을 빼닮았다. 전반적인 디자인은 프리미엄 폰에 맞먹을 정도로 완성도가 높았다. 재질이나 마감 등은 '중국제품=싸구려'라는 공식을 무너트릴 정도로 우수했다. 소프트웨어도 플래그십 스마트폰 못지 않은 완성도를 보여줬다. LG스마트폰의 독자적 기술인 '노크온' 등을 카피한 모습에 웃음도 나왔지만 전반적으로 사용자 친화적인 세심한 배려가 인상깊었다.

홍미노트5는 전반적으로 프리미엄 폰에 맞먹을 정도의 완성도를 보여준다. 재질이나 마감 등은 중국폰은 싸구려라는 인식을 무너트릴 정도다. 2.5D 커브드글래스를 채택한 부분이 아쉬움으로 남지만 가격대를 생각하면 고개가 끄덕여진다.

홍미노트5의 공식 스펙은 5.99인치 디스플레이, 퀄컴 스냅드래곤 636 칩셋, 4GB램, 64GB 메모리, 4000mAh 배터리, 1200만·500만화소 후면 듀얼카메라, 1300만화소 전면카메라 등이다. 운용체계(OS)는 안드로이드 8.1 버전으로 구동하고 지문 인식, FM라디오, 퀵차지 2.0, 인공지능(AI) 카메라 기능을 지원한다. 크기는 갤럭시노트 시리즈와 비슷한데 성능은 갤노트7(FE) 보다 못한 수준이다.

전반적인 성능은 두뇌에 해당하는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AP)를 제외하면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일반적으로 사용하기에 문제없는 수준이지만 고사양 게임을 플레이하거나 고해상도 동영상을 편집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그러나 저렴한 출고가를 생각하면 이마저도 불평으로 들린다.
외관 디자인은 심플하면서 깔끔하다. 애플 아이폰과 같은 풀메탈 유니바디는 아니지만 고급스러운 느낌도 풍긴다. 디스플레이는 18:9 비율 화면을 탑재했지만 베젤리스 디자인이 적용하지 않아 세로로 길쭉한 편이다. 글래스는 2.5D 커브드글래스를 채택했는데 프리미엄폰에 익숙한 만큼 저렴한 느낌이 드는 건 사실이다.

전면에는 홈 버튼을 포함한 버튼이 하나도 없다. 전원과 볼륨 버튼은 전부 우측에 있다. LG스마트폰에 적용된 노크온 기능을 탑재해 화면을 두 번 두드리면 스마트폰을 깨울 수 있다. 저작권 문제가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되는 부분이다.

후면 디자인은 LG스마트폰과 애플 아이폰 플러스 모델을 합친 느낌이다. 지문 인식은 LG 제품을 닮았고 세로로 배치된 듀얼카메라는 애플 아이폰X을 연상시킨다. 실제로도 홍미노트5는 지문 인식 및 이미지 센서를 국내 부품업체 제품을 사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미노트5의 카메라 성능은 아쉬움이 남는다. 특히 어두운 환경에서 선명한 사진을 제공하는 '저조도 성능'이 실망스럽다. 16개월 전에 출시된 삼성 갤럭시S8로 촬영한 사진(좌측 위·아래)과 홍미노트5(우측 위·아래)의 사진을 비교해보면, 빛이 많은 대낮에는 홍미노트5의 사진도 우수하지만 어두운 환경에서는 큰 차이를 보인다.

방진방수, 무선충전, 모바일 결제(삼성·LG페이 등) 등이 탑재되지 않은 건 아쉽다. USB-C타입이 보급되는 상황에서 5핀을 고집한 것도 단점으로 꼽힌다. 어두운 상황에서의 카메라 성능은 실망스럽다. 출시 16개월이 지난 갤럭시S8과 비교해도 차이가 났다.

최신 플래그십 폰에 탑재되는 인공지능(AI) 카메라를 탑재해 사진을 자동으로 보정해주는 부분은 흥미롭다. 인물 사진의 경우 사람은 또렷하게 배경은 흐릿하게 보이도록 자동으로 조절해 재미를 더한다.

적외선 리모컨은 특히 만족스럽다. 최신 스마트폰은 블루투스 또는 스마트기능을 통해 전자제품을 제어하지만, 홍미노트5는 제품 상단에 적외선 센서를 탑재해 제품을 제어할 수 있다. TV, 셋탑박스는 물론 선풍기, 에어컨, 카메라까지 대부분의 제품에서 사용 가능하다.

홍미노트5에 대한 주변인들의 반응은 비슷했다. '쓸만하냐'는 질문에 '만족스럽다'고 답하면 '그래도…'라고 말을 흐렸다. '개인정보 가져가는 거 아니냐', 'AS 가능한 곳이 10군데도 되지 않는다더라' 등의 부정적인 반응도 많았다. 중국 스마트폰에 대한 편견을 엿볼 수 있는 부분이다.

호기심으로 시작한 리뷰가 확신으로 끝났다. 샤오미의 선전에는 분명한 이유가 있다는 걸 깨달았다. 부족하고 아쉬운 부분도 많았다. 그러나 29만9000원이란 가격이 많은 부분을 상쇄했다.

삼성·LG전자가 분발해야 하는 이유도 분명해졌다. 스마트폰을 분실했는데 약정이 1년 이상 남았다면 홍미노트5는 좋은 대안이 될 수 있다. 프리미엄 성능에 익숙해졌다면 실망감이 좀 더 클 수도 있겠지만.

윤진우 한경닷컴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